운동하는 여성들의 전성시대

2021.06.23
사진출처=SBS '골때녀' 방송화면

여자 방송인들이 두꺼운 화장과 하이힐을 벗어던지고 골 홈플이트를 향해 내달린다. 남성의 전유물로만 여겨지던 스포츠 예능이  조명며 방송에도 새 람이 불다. 이제 성별불문하고 게 운자들이 사랑받는 시대다.

SBS 예능프로그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는 지 2월 설 특파일럿 방송 당시 최고 10.4%의 시청률을 기하며 이달에  여자 구 예능이다. 정규 편 후 지난 16일 방송된 '골때녀'는 시청률 6.2%를 기록하며 지상파 수요일 예능 전 1위를 차지다. 동시간시청률도 1위. '골때녀'는 총 36명의 와 매니저 1명, 감독 6명이 등장한다. 총 6개토너트 경기를 치르는 식. 팀 구성도 개성잘 묻난다. 모델팀, 배우팀, 개그우먼팀 등 방송가 각 분야의 예인들이 팀을 맺는다.

구를 대하수들의 자세는 진심이다. 파일럿 당시 꼴찌였던 'FC 구척장신'의 팀장 한혜진은 "꼴찌에게 내일은 없다"고 열의 올리다 톱이 빠져버렸다. 흉내냈다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천수 아내 심하은은 '골때녀' 이후 동네 여자 주과 함 축구단을 만들었다고도 밝다. 본 경기에 오르자 선수들은 웃음기 싹 뺀 결의에 찬 얼굴로 잔디 위를 바삐 달렸다. 지켜보는 이마저 땀을 쥐게 들며 실제 경기에서 볼 수 있을 법한 긴장감이 맴돌았다.

사진출처=MBC '마녀들2' 방송화면

여자 야구 예인 '마녀들'은 지 OTT 웨이브 선공개된 후 인기 MBC로 역편성 됐다. 3부작으로 편성된 '마녀들' 2 지난 16일을 끝으겁게 안녕했다. 여자 연예인과 사회인 한팀으로 뭉쳐 경기를 치르는 모습을 담아냈다. '골때녀'와 마찬지로 '마녀들'도 아, 개그우먼, 치리더 등 다양한 분야의 방송인들이 출해 화제성을 견인했고, 실력있는 반인 야구인의 팀 합류 전문성을 더했다. 실제 경기에 나선 이들은 사회인 야구 남자선수들을 대상로 삼진 셧아웃을 시키고, 더블 플레이를 완성하는 등의 모습으로 목을 집중시켰다. 

스포 하는 E채널 '노는 '도 결이다. 박세리를 비롯 곽민정 정유인각 분야의 스포츠 여아 놓고 그동안 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는 모습아낸 예능. 승패만 가르는 치열한 삶을 살았던 이들 퇴 후 한결 안해진 모습으로메라 앞에 서서 모습달리했다. 특히 여러 도전들 속 여성 스포츠인들을 게트로 초대해 그 분야를 배우고 경기를 치르는 과정들을 보여주며 다양한 스포츠를 소개하기도 한다.

사진출처=방송캡처

이렇듯 현 방송가에는 여성들의 스포츠가 새 판도를 꾸리고 있다. 이는 여성 스포츠에 한 달라진 사회적 시선 덕도 있지만 더 큰 이유는 '골때녀' '마녀들' 모두에서 활약 한 인물로부터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 바개그우먼 김민경이다. 지난 2008년 KBS 23기 채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김민경 지난 웹 프로램 '오늘부터 운동뚱'으로 새 전성기를 맞이했다. 김민경은 해그램을 통해 다양한 츠에 도데, 뛰난 운동신경으로 단기간에 든 스포츠를 흡했다. 때론 대로 압도적인 기량을 하며조차 혀르게 했다. 특히 이러한면이 '밈'으확산되면서 프로그 화제받았고, 쉽게 모든 운동을 섭렵하는 김민경을 통해 운동에 대한 접근을 달리게 됐는 팬이 늘면긍정적인 영향을 행사했다.

그러자 방송가여자 스포츠를 내세운 프로그램들을 선보이기 시작했다. '마녀들' '골때' 모두 '오늘부터 운동뚱' 난 프로그램인가 김을 섭해당 로그그대로 . 물강미가 트렌드가 된 현재 풍토도 에 힘을 실어줬다. 하지만 의 마음에 불길을 당긴 진짜 이유는 차별을 두지 않은 도전과 성장사 때문이다. 과거 매니할에 한정치를 벗어난 습은 그 자체흥미로운 드라마가 된다. 그렇게 김민경이 새 전성기를 맞이했고, 이제 다 타자 기다리고 있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목록

SPECIAL

image 슬기로운 의사생활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