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근슬쩍 TV로 돌아오는 담배

2021.06.23
송강(왼쪽) 한소희, 사진출처=JTBC '알고 있지만' 방송화면

"필래? 하나은 거 주는거야"

JTBC 토마 '알고 있지만'의 1화 중 재언(송강)이 나비()에게 설렘 가득한 목소리로런 대사를 한다. 호감을 주고받으며  알아 두 사람이 슥한목에서 묘한 기류를 자아내던 찰나다. 하지만 비흡연자 나비 " 피는데.."라며를 거한다. 그 순간 한 여성등장해 재언에게를 빌려달라고 한다. 재언라보는 여성의 적한 시선에 순간에 사힌 나비는 하나 남은 담배러 입에 문다. 

세계보건기구(WHO) 산 국제구기관(IARC)에서 분류한 1군 발암물질은 현재 총 120종이다. 이 가운데 1군 발암물질로 분류 방송서의  장면하다. 하지만 직접흡연이 니라 말은 달라진다. '알고 있지' 속 장면말이다. '알고만' 1화 서  오는 장면은 4번이다. 작업하다 옥상에 올라 한 대, 밤을 홀 걷다가 한대, 하다. '알고 있만'은 하이퍼리얼리즘을 표방하는 드라마인 만큼 대의 실생표현방식으로 담를 적극 활용했다. 물론 담배는 에 물고만 있거나, 희뿌 연기를 보여주는 식의  방식을 썼다.

해당 드라마뿐 아니라 최근 들어 여러 작품 속에서 접 흡연이 심게 목격되고 있다. tvN '간지는거'에서는기용이, '어느 날 집 현관으로 멸망 들어왔다'에서는 서인를 물고 등장했고, 최근 종영한 '오의 청춘' 속 손에 다. 멋있고 잘생긴 춘배우가 담배 니 이러한 장면들은 CF라도 럼 멋다는 응이 쏟졌다. 더욱이 당 장 '짤'과 '밈'으로 게 재생및  온상을 뜨겁게 달궜다. 수많은 댓 중 대다수 반 "멋있다"는 의견이었다. 일례티즌이 "나 담좋아"라는 댓글기자 많 들이 공감의 표시로 의 좋아요를 눌렀다.

서인국, 사진출처=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방송화면

어 속  법적으로  담배 한 TV 드마 연은 오랫 동안 찾 없었다. 그런데 최근 들어 품들이 간접 연을 감상적 으로 활용하면재등장분위다. 선남선녀굴을 한 드라마 속  꽤 파급 작품의 화성까지 견인 중이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는 "담배가 지닌 상징성이 있기 때문에 등장인물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연출가적 입장에시킬 수 있다"며 "다만 흡연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달라지이기 때에 방에서의 이러한  직한가에 대한 생각은 해볼 필요가 있다. 꼭 들어가했는가에 대한 타당한 접근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담배는 엄연히 말해 불은 아니다. 하지 잣대와 신체적 해악을 고한다면 이러한 장면 연출은 문제가 될 수 있다. 제 지해 보건복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지원센터 조사 결과 미디의 흡연 장면을 통해 흡연을 시작할려가 크다 조 결과가 나왔다. 특히 간 흡연을 기하는 배우들 10~20 사이많은 랑을 받 있는 점에서 더욱 우려의 목소리 크다.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는 "드라마 속 배우들의 행동으로 크게 영향 끼친다. 주연배우들행동을 모방하려는 우가 많고, 미성년자경우는 모에 대한 욕구가 더 커서 분 사회적 책임 존재한다"고 우려했다.

장기용, 사진출처=tvN '간 떨어지는 동거' 방송화면

현재 한국 드라마 많은 변화의 기로에 놓여있다. 어때보다 장다양고, 19금 콘텐츠이 안가를 누비고 있다.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대가 래한 미디어의 는 TV 드라마를 타고 빠르게 흐름을 달리하고 있다. K-드라마 국내 콘텐츠가 글로화 돼 있는 만큼, 보다 관용적 시선로  자유를 넓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다. 담배도 이러변화 중 하꼽을 수다. 

하지만 많조사에서 증명됐듯의 해악과, 미디어의 영향력은 간과해선 안될 부분이다. 미서도 청소년들이 보는 영화에 흡을 넣지 않겠다는 제작사들의 자 목소리가 활발하다. 현재 화의 문제점 위의 드라마들이 타당한 근보다된 연출로 화만 유인한 점이다. 변화하한 시 관용은 분명 , 변혁의 시기에 서있 제시 력을려한 성숙 접 필요해 보인다. 단순 미화가 아 작품력을 장치 또는 '노담'(NO담배)를 이끄는 미디어의 기능적 접근 말이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목록

SPECIAL

image 슬기로운 의사생활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