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히어로 가고 청춘 로맨스 온다

2021.06.15
사진제공=tvN

알싸한 장르물에 이어 간질거리는 물이을 우고다. MZ세대(1980~2000년대생)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은 이 잇마화면서 어두웠던 안하는 모양다. 이제어로는 가고 봄음 는 청의 세상이 .

지난달 26일송된 tvN 수 '간 떨어 동거'(극본 백선우 최보림, 연출 남성우)를 시로 지난 14일 첫 된 KBS2 월화마 '리서 면 푸른 '(극본 고연수, 연출 김현), 그리고 오 19일 첫 방송되는 JTBC 토요드라마 '알고 있지만'(본 정원, 연출 김가람)까지 안방 세 드라 있다. 인기 웹툰 원작이라는 것과, 청춘물이라는 다. 최근랑 받 볼 수 없던 청춘  웹툰에 기대어 다시로를 찾는 모습다.

먼저 스타를 끊 '간 는 동거'는 동네이 웹툰이 원작이다. 999살 구미호 신여(장용)와 22살 대학생 이담(혜리) 얼떨 한집에 살면서 펼치로맨코미디. 원작은 평점 9.97에 조회 6억5000만여회를 기록했을 만많은 을 받았다. 여성 위주로 묘사되던 구미호를 남성으로 전환 것이 신선다는 반응을 이끌며 호평다. 드라마 툰 소비층을 그대로 이어받아 온인 콘텐츠를 한 유 하다. 첫 시청 5.3%로 순항을 시데 이 MZ세활동이 활발한 OTT, SNS 등서 좋은를 거두고 있다. OTT 서비스 티빙에서 다시보기 상위권에 오른데 이어콘텐츠 영향력 지수(CPI) 종합 부문에서 10위(531일~6월 6일)를 기록했다.

사진출처=KBS2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방송화면

'대학판 생'이라는 평가를 얻은 다음 웹툰 원 '멀리서 보면 푸른'도 이제 막 걸음을 뗐다. 지난 14일 방송된 '멀리 보봄'은 20들의 고군분리얼 장기를 그 라마다. '미생'과 비교될 현실적 묘사가 뛰어난 작품으로, 첫방도 여준(박지훈) 김소(강민아) 남수(배혁) 세 이 부딪힌 한 현실의 벽을 공감연출 "생각다 흡입력 있다"는  을 이끌다. 

'알고 있지만'은 조회수 1억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여자 유나비(한소희)와 연애는 성셔도 썸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의 로맨스를 그린다. 청춘들의 현실 연애 솔직하아낸 원을 따라, 드라마일부 편성을 19상 관람가로 결정하며 벌써부터 를 모으고 있다.

웹툰 원작과 보의 드마는 시작 다르다. 한 드라마 제작사 관계 "웹툰 원 드라마들은 매년 꾸준히 제작되고고, 최근 인기에 더욱 힘입어 꾸준히 그 수요가 증하고 있다"며 "웹툰 원작 라마는 인기가 검증됐다 점과, 이 들어진 라마화하는 것이다보니 기획 발 기간이 단될 수 다는 점 등 이점 때문 호하있다"고 말했. 비험  하고, 원작 을 드라마로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청의 경우 일하기 에 투자 , 촬영 기간절감다. PPL 등스러운 연출 해 광 입장 선호. MZ세대를 타겟으로 하는 만큼 시인 부에서도 자유롭다. ' 거'나 '멀리서면 푸른 봄'의 시청은 2~3%대 저조만, 업계선 패의 기준으로 판단 않고다. 또 다 드라작사 관계자는 "다양한 트를 통 소비할 수 있는 면서 시청 정량적인 수치패를 가늠할 가 없게 됐다. '간 떨지는'만 봐은 낮지만 는 순항 중이라는 를 받다"고다. 일각에한 청춘 작비 대비 PPL 확보 득이고 귀띔했.

사진제공=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

'모범택시' '경이로운 소문' 등의 웹툰 원 장르물 휩쓸고 간 자리에 청이 자리한 건 또 다른 현으로 볼 수 있다. 바 달라진 소비층다. 다양성을 중요시하는 MZ세에 발 추다새롭게 떠오르게 된 것이다. 카카M 이영석 CP는 "웹주요 팬층은 MZ대가 중심으로, 이들은 주인공성장 스토리나 풋풋한맨스 감정 이수 있는 청춘로스 작에 열광하고 있다"며 "이러한 로맨스를 으로 MZ세대가 열광이돌 배우 캐스팅과 결합하면 더욱 강력한 드라마의 팬덤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명했다.

실제 드라마 MZ세대 사이 좋은 배우이다. '간 떨 동'걸스데이 출혜리, '멀리서봄'에워너원 출신 박지훈, '알고 지만' 송강 한소희까지 모두 각광 받고 있징 스타다. 선 굵은 필모그피는 만, 향후 성장 가능성이 밝게쳐지고 있우들이다'멀 보면 푸른 봄'의 강병택 CP는 "청자리잡있는 건 다양게 작 만들어 제작새로운 시도가 겹친 우연"이며 "포용력게 젊은 배우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변화를 이끌어가는 게 우의 역이다. 우연이지만 변화의 흐름이 되어 이러한 드라마 자리잡기를 바라 상황"이라는 바람을 내비쳤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목록

SPECIAL

image 슬기로운 의사생활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