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발라드 세손에서 세자가 된 정승환

2021.05.27
정승환, 사진제공=안테나뮤직

무살의 어린나이로 풍부한 감수성 보여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정승환. 오직 실력 하나로 SBS 'K팝 스타4'의 준우승자에서 '발라드 ' 반열에 올라섰다. 소년에 가까웠던 지난 날들을 뒤로 한 채 오랜만에 마주한 그의 모습은 꽤나 성숙한 어이 돼 있었다. 이젠 세손보단 세자에 가까웠다. 

정승환은 최근 새 EP '다섯 마디'를 발매하며 오랜만에 앨범을 발매했다. 지난 2019년 발표한 '안녕, 나의 우주' 이후 2년 에 선보인 앨범이다. 꽤 오랜기간에 걸쳐 완성한 이번 앨범은 발라로서의 면이 가득 담겼다. 그래서 그가 이번에 내세운 장르는 '정통 발라드'다. OST나 싱글로 마주했던 모습과는 또 다른 진중함이 앨범에 녹아있는 이유다. 한 곡의 집중이 아닌 앨범 전에 발라드의 짙은 매력과 짜임새 있는 스토리를 구성하기 위해 신중을 기울였다.  

"앨범 작업이 오래 걸렸죠. 그간 이 앨범 작업에 전념하다시피 했어요. 앨범을 구상한 건 지난해부터인데 본격적으로 작업에 돌입한 건 올해 1월 초였던 것 같아요. 피지컬 앨범으로는 2년 만이어서 팬들도 많이 기다리기도 했고 저 역시 기다렸어요. 저의 음악을 기다려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과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정승환, 사진제공=안테나뮤직

정승환이 혼신을 기울인 '다섯 마디'는 일상을 파고드는 설렘의 순간부터 아프도록 담담한 이별까지, 사랑의 시작과 끝에서 미처 건네지 못한 마지막 한 마디들을 총 다섯 트랙으로 담았다. 발라드로 가득 채운 이번 앨범은 정승환의 호소력 짙은 보이스와 섬세한 표현력으로 한 편의 영화처럼 흘러가는 사랑의 감정선을 구현했다. 그중에서도 타이틀곡 '친구, 그 오랜시간'은 가장 많은 고민 끝에 마지막으로 완성된 곡이다.

"사실 '친구, 그 오랜시간'이 앨범을 만는데 가장 마지막에 완성된 트랙이었어요. 그만큼 애를 많이 먹었던 트랙이었죠. 멜로디가 여러 번 수정되면서 가사도 여러 번 바뀌었는데 처음 테마는 이별이었어요. 만들어놓고 부르다보니 느낌이 안 는 것 같아서마를 바꿔보자 했죠. 그래서 고백송을 만들게 됐고, 짝사랑이라는 단어를 떠올렸어요. 거기에 친구와의 사랑을 녹이면 더 좋을 듯해서 부분도 추가해 지금의 곡이 완성됐죠."

'친구, 그 오랜시간’은 어느 순간 깨닫게 된 오래된 친구를 향한 특별한 마음을 담은 풋풋 고백송. 외사랑의 진솔한 속내놓은 의 서사와, 애틋한 정승환의 목소리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 덧 노래 속 화자가 된 듯한 착각에 빠 된다. 더욱이 정승환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했기에 그만이 자아낼 수 있는 극한의 감상을 끌어올다. 듣다 보 그의 실제 경험담이 아닐까 하는 추측을 하게 될 정.

"주위에서 경험담이냐고 많이 물어봤지만 사실 아니에요. 그렇다면 아마 의 제 지분이 클 텐데 그렇지 않아요(웃음). 가사 속의 화자는사랑을 말 못해서 끙끙 는 사람이잖아요. 저는 그런 타입의 사람은 아니거든요. 노래하는 입장이긴 하지만 가사에 아주 하긴 어려워서 영화나 드라마를 보며 몰하려 했어요. 음하기 전까지 '응답하라 1988'에서 류준열씨가 연기했던 정환을 많이 보면서 몰입하려고 했요."

정승환, 사진제공=안테나뮤직

사실 이번 앨범은 전 트랙 모두 타이틀인 것처럼 곡마다 완성도가 높다. 유희열, 김이나, 아이유, 권순관, 곽진언, 헨(HEN), 서동환 등 크레디트에 올린  이름만 살펴봐도 알 있다. 사랑했던 지난날들을 추억하는 가사로 아련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봄나며’, 한국형 발라드의 정석을 보여주는 ‘그런 사람’, 말하듯 노래하는 정승환의 스타일이 가장 잘 드러난 ‘그대가 있다면’, 그리고 아이유가 정승환에게 선물한 곡이자 정승환만의 투박하면서도 섬세한 보컬이 몰입도를 높인 ‘러브레터’까지나칠 곡이 하나도 없다. 
 
"모든 곡이 좋았지만 '친구, 그 오랜시간’을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는 말로 설명하기가 좀 어려워요. 수도 없이 모니터했을 때 장 힘느껴졌던 것 같아요. 추상적이긴 한데 느낌으로 판단했어요. 다른곡들도 그렇지만 발라드를 불렀을 때 호소력이 드러나는 기승전결이 가장 뚜렷담긴 곡이었어요. 이 곡이 나오기 전까지 타이틀곡이 없던 상황이었요. 그래서 더 열심히 공을 들여서 작업했고, 완성본을 듣는 순간 '이거다'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간 '목소리' '이 바보야', ‘비가 온다’, ‘우주선’, '십이월 이십오일의백' 등의 라드 넘버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정승환. 유독 울 감울린 평가가 있을 만적 분위기잘 살리는 아티스트다. 그래서 봄에 만나는 이 앨범은 더욱 특별게 다가온다. 반복된 감성이 아닌, 어느 계에 들어도 좋은 만한 포넓은 목소리를 내고자 했다. 

"아무래도 겨울에 발매하는 게 승산이 있다고 보지만 다른 계절에도 발라드를 안 듣진 않거든요. 좋아하는 사람들은 또 들어요. 발라드이기 때문에 가을과 더 어울릴 수 있겠지만 봄과 여름의 정서와도 닿아있다고 생각했어요. 노래가 좋다면 4계절 어느 때 들어도 좋을 거라는 생각을 갖고 도전하게 된 거죠. 그래서 순하게 다섯곡이 구성된 앨범이 아닌 한 마디에서 시작돼 확장된 세계를 담아낸 앨범이에요. 데 앨범이 '목소리'인데 그때도 전곡이 발라드만 구성된 EP였어. 당시엔 목소리로만 설명되 싶다는 각오가 있었는데 이번엔 새로운 툴을 만들고 싶었어요. 가 잘할 수 있는 걸 더 잘하다는 마음으 만들었고, 오마주까진 아니지만 '목소리'와 이어진 앨범이라고 볼 수 있어요." 

정승환, 사진제공=안테나뮤직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거듭할수록 음악에 대한 그의 진중함과 많은 고민이 느껴졌다. 오션 스타에서 믿고 듣는 가수가 됐다는 건 단순히 재능론 이룰 수 없는 일이다. 노력으로 덧입힌 재능을 성실의 순간들로 꾸준히 단련한 덕이다. 그렇게 얻은 '발라드 세손'이라는 타이에 "민망하지만 감사하다"고 밝힌 는 "계보를 잇는다는 표현을 할큼 저를 인정해준다는 거니까 세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해야죠"라며 재치 넘치는 포부를 드러냈다. 

"발라드가 자칫 상투적이고 뻔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기본적인 공식화돼 있는 포지셔닝 안에서 새로운 멜로디를 만들어는 것도 어운 일이죠. 그 안에서 승부를 본다는 게 한 끗 차이라고 생각하거든요. 동어반복이 되지 않게 해야하는데 그 작업 과정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특 발라드는 노골로 표현해야 하는 곡들이 있어요. 표현을 가둬놓고 좋은 발라드라 치부해버리면 스스로의 음악에 갇힐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거리낌이져야 한다는 걸 배웠던 것요. 발라드라는 장르가 상투적이지만 솔직해져도 민망하지 않을 수 있는 장르거든요."

발매곡이 쌓수록 음악에 대한 나름의 해답을 그려나 정승환은 자신을 '보컬리스트이라 플레이어'라고 소개했다. 주위에 싱어송라 다 보니 자연스레 보컬 외적인 것에 대해서도 고민이 깊었 는 굳이 르지 않기로 했다. '잘 잘하자'라는 기본적 자기만족 아닌 대중을 위한 좋은 음악을 기 위해 나아갈 뿐이다.

"음악을 혼자 부르는 것만 좋아 함께하는 거에지했는데  업 도움의 손길로 겸손해지는 것 같아요. 포지션의 중요성에 대서도 생각하 됐고, 객관적으로 저를 보게 된 것 같아요. 저는 보컬리스트이자 플레이어라고 생각요. 주어진 역할을 가장 잘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창작의에 있어선 결과이 좋은 걸 우선으로 보기 때문에 조금씩 넓히긴 하겠지만 무작정 고집피워서 하는 건 좋지 않다고 봐요. 보컬리스트로서 역할을 지켜나가되 스펙트럼을 넒혀나가싶어요."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목록

SPECIAL

image 슬기로운 의사생활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