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버터'로 그리는 차원이 다른 목표

2021.05.21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경쾌한 서머송으로 돌아왔다. 일곱 남자가 전하는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 다시 한 번 기분 좋게 청자들을 파고들었다.

방탄소년단 21일 새 싱글 '버터(Butter)' 발매를 기념해 이날 서울 올림픽홀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취재진과 만다. 이 자리에서 방탄소년단은 '버터'와 관한 다양한 에피소드와 향후 행보, 를 통한 다양한 가치 전달을 진솔하게 털놓으로벌 스타로서의 남다른 애티튜드를 보여줬다.

정국은 "'버터'는 신이 나면서 청량한 느낌이 드는 댄스팝이다. 멜로디도 굉장히 중독성 있고, 퍼포먼스도 마찬가지다. 무대를 직접 보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지민"쉽게 들을 수 있는 곡을 준비하려고 했다. 거창한 메시지가 있진 않다. 민망하긴 하지만 '버터처럼 부드럽게 녹아서 너를 사로잡겠다'는 이야기를 담은 귀여운 고백송이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 사랑스러움과 카리스마 등 다양한 매력을 담아보려고 노력했다"고 소개했다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버터'는 지난해 8월 전 세계를 강타한 싱글 '다이너마이트'에 이은 방탄소년단의 두 번째 영어곡이다. 청량한 댄스팝인 '버터'는 '너의 음속어갈 거야 / 너의 심개로 녹일 거야' 등의 가사를 해 방년단의 귀여담아냈다. 부터 귀를잡는 베이스 라인과 청량 사운드가 특. 명랑이 느껴는 곡이다. RM은 "2021년을 대표하는머송으로 '버터'가 사랑 받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활동 열심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국도 "많은 분들이 이번 여름엔 '버터'와 즐겁게 보내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준비했다. 그거면 충분할 거 같다"고 말했다.

가사 내용을 극대한 역동적인 퍼포도 준비했다. 모두 함께 어울려 노는 듯한 안무 구성을 통해 귀여운 악동을, 거울을 보며 능글 맞게 멋 부리는 모습을 통해선 매혹적인 남자의 모습을 표현했다. 로 또 같이 퍼포먼스를 펼치는 일곱 멤버들의 화려한 움직임이 장관을 이룰 전망. 제이홉은 "'버터'는 에틱하고 귀여운 곡이다. 그래서 그 느낌을 퍼포먼스에도 담았다. 머리를넘기는 동작을 비롯해 유닛으로 꾸민 안무가 매력적이다. 여러 부분을 관전해 주시면 보는 맛도 있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글로벌타답게 '버터'를 통한 목표와 포부도 남달랐다. 슈가는 "날씨가 슬슬 초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여름이니만큼 많분들이 즐게 들셨으면 좋겠다. 빌보드 차트 '핫 100' 1위 이번에도 해내겠다"는 포부와 함께 지난번 발된 '그래 어워드' 수대한 람도 드러슈가는 "'그래미 어워드' 상을 받고 싶다는 생각은 여전히 유효다. '버터'로 다시 한번 전을 할 각"이라고 말했고, RM도 "당히 '그미 어워드'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게 고 최선을 다해서 도전해볼 생각이다"는 각오를 전했다.

'버터'의 첫 무대는 '2021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공개될 예정. 특히 방탄소년단은 해당 시식에서 4개 부문 후보 오르도 했다. 정국은 "4개 부문 후보에 오른다는 게 힘든 일이기 때문에 정말 영광이다. 특히 2개 부문은 이번에 처음 노미네이트 된 라 기분이 좋다"는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코로나19로 팬데믹이 길어지면서 활동에 대한 고민도 있었다. 지민은 "지난 6개월 동안 팀에 대한 고민과 팬들과의 관계 방식에 대해 생각이 많았다"고 입을 열, RM은 "희의 최대 화두는 앞으로의 미래였다. 우리가 무엇을 위해 존재하고 어떤 가치를 실현하고 좇아야 의미있게 남을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고 설명다. 그러면서 "동시대에서 어떤치를아야 하는에 대한 책감을 무겁게 느낀다. 모든 발매 곡들이 저 나름 당시에 고민을 거듭한 최선의 결과와 답이라고 간주해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지난해 굉장히 경사스러운 일도 있었고 로운 감정을 느끼는 시도 있었. 롤러코스터 같한해였다. 그 중 음악이라. 음악이 엄을 가졌다. 앞으로도런 음악들을 만들고 좋은 에너지를 리고 싶다. 특히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부분이 익숙하생각했던 것들에 대한 그움이더라. 일상이 굉장히 소중했다는 걸 느꼈다"고 털어놨다.

그렇기에 방탄소년단은 자신들의 중심이 된 음악을 통해 들을 위한 멜로디를 계속해서 덧입갈 예다. 슈가는 "과거 대구에서 관객 2명 앞에서 공연을 한 적이 있다. 들어주는 이 없는 음악을을 때 받상처가 크다. 그때에 비하면 지금은 너무도 감사한 상황이다. 때문에 팬분들이 좋아 음악을 하는 게 너나 당연하다는 생각을 하고 자랐다. 누구를 위해 음악을 해야할까 생각해 봤는 답은 항상 팬들이더라"는 생각을 밝히며 향후 활동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목록

SPECIAL

image 슬기로운 의사생활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