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유호진표 브로맨스에 덧입힌 나영석 감성

2021.03.01

'어쩌다 사장' 스틸컷, 사진제공=tvN

차가운 바람과 코로나19로 따뜻한 온정이 필요한 시대다. 이 또 한 번 ‘브로맨스’를 앞세운 새 감성 예능을 선보였다. 감이 등장하는 시골의 예스러운 정취와 동네 주민과 이웃 간 온정을 나누는 모습으로 얼어붙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달큰 녹였다.


난주 첫 방 tvN ‘어쩌다장’은 게 된 시 남자 차태현 조인성의 시골 슈퍼 영업기를 담았다. 전작 ‘촌놈’으로 ‘맨스’ 예능을보였던 유호PD가 또 차태현과 손을 맞잡았고, 조인이라는 연물까해 더그럴한 모양새를 갖다.


‘어쩌 사장’은 KBS2 ‘1박 2일’, tvN ‘서울촌놈’ 등을 통해 ‘브로맨스’반했호진 PD 전작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브’라 단어기도 전남성 간의 끈끈한 정에 프램을 지탱 힘이 있다고 말해왔던 그는, 에도 차태현 조인성 신의 휘했다. 여기에 나영 제자 로컬 감성을 덧입혀 까지 꾀다. 손님에게 물 을 내는 장면에서 ‘윤식당’, 차태 마주해도 떠들썩하지 않을 만시골 마을을 배경으로 다는에서 ‘삼시세끼’가 겹쳐졌다.


'어쩌다 사장' 스틸컷, 사진제공=tvN

첫 영업을 게시한 쩌다 사장’ 제법 소한로 가득했. 인수인계 든 차현과 조인성은 무엇부터 시작야 할 우왕, 님을진땀 .사장님의 모습에 손님   단 채 가 . 에게 도리어 가격을 묻고, 에 거듭 의 모 ‘덤더머’가 올라 웃을 수밖에 없다. 따   와, 복히 내려앉은 새하얀 마을 풍경, 사장 미흡함을 주는 손님의 배려까지 더해지며  웃음을 그.  


그렇게 힐링 예능을 표한 ‘어쩌 사장’률 4.1%는 괜적표 받아. 의 따뜻한 풍경주는 고의 수, 새운 사람과 교류하는 움, 데뷔 후 처음 고정 게스트 예능에 출연한 조까지. 나름 흥미로운 요건들이들의   모습이다. 방송 후 감동 재미 꼈다는 시청자 반응이 줄을 잇고 있다. 

 

어쩌다 장’은 앞 9회 정도 방송정돼 있다. 첫회 금 답답하게 느껴졌다면, 앞으로 이완해줄 구원른 재를 더 예정이. 박영 남 조보아 등 화려한 게스트 출연을 한 것이다. 여기 마을 주민과 동화되어 가는 차태현 인성의 인새나는 변화와, 능숙하게 일처리를 해내는 번 도 켜볼 만 인트. 솔깃한 출연진에 익숙한 시골 경까지, tvN 필승전략을 쩌다 장’. 유진의 브로맨스와 나영석의 감성이 만날 때 어떤 그림이 그려질지 앞으로가 궁금해진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목록

SPECIAL

image 고등래퍼4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