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is Back…넷이 모여 다섯이 되는 그룹

2021.02.22

샤이니,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몇 년 만이라 더 반가운 그룹 샤이니(SHINee)가 돌아왔다. 음악적 향취는 더 깊어졌고, 애티튜드는 더 주체적이고 당당해졌다. 넷이 모여 다섯의 그림을 그리는 그룹, 없이 '멋진 귀환'이다.


샤이니(온유, 종현, 키, 민호, 태민)는 22일 오후 6시 정규 7집 ‘Don’t Call Me’(돈트 콜 미) 발매를 앞두고 이날 새 앨범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Don’t Call Me’는 2018년 9월 발매한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 Epilogue - The 6th Album’(더 스토리 오브 라이트) 이후 2년 6개월 만의 신보로, 앨범명과 동명의 타이틀 곡 ‘Don’t Call Me’를 비롯해 총 9개 트랙이 실다. 정규로 돌아온 만큼 장르는 더욱 다채롭고, 쌓인 세월만큼 멤버들의 음악성은 한층 농익은 모습이다.


이번 앨범은 틀에 갇힌 시선으로 샤이니를 정의하지 말라는 주제를 지녔다. 변신을 거듭해온 샤이니의 또 다른 음악적 색채를 담아낸 것. 이에 대해 온유는“장르도 다양하게 생각했고, 새로운 작업진들과도 호흡을 맞췄다. 샤이니의 새로운 모습을 많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민호는 투적로 준비했다고 밝히며 “오랜만에 멤버끼리 뭉쳐서 활동하는거다 보니까 즐겁더라. 이번 활동을 통해 샤니만깔과 다양한 모습을 보여릴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키 역시 “생각할 시간이 많았던 만큼 쏟을 수 있었던 앨범”이라는 소감을 보탰다.


샤이니,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타이틀 곡 ‘Don’t Call Me’는 샤이니가 처음 선보이는 힙합 댄스 장르의 곡이다. 사랑에 철저히 배신당한 주인공이 상대에게 경고하는 가사를 히스테릭한 감정으로 표현했다. 강렬한 보컬과르고 강렬한 비트에 맞춰 고난도 안무를 소화하는 이들의 퍼포스는 뷔 13년 차의 이 묻어다. 키는 “그동안 히스테릭한 가사는 하지 않았는데 '이 정도의 변화가 없으면 안 된다'는 생각에서 도전했다”며 “‘Don’t Call Me’를 들때 잽으로 이어지던 앨범 준비 과정에서 훅이 들어온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메인댄서 태민은 퍼먼스에 대한 설명을 더하며 “‘Don’t Call Me’를 통해 센 샤이니만나볼 수 있다. 동작이 너많아서 역대는 생각을 했는데, 연습도 역대급으로 많이 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히트메이커 유영진과 KENZIE(켄지), 미국 유명 힙합 프로듀서 Dem Jointz(뎀 조인츠), 최정상 프로듀싱팀 Moonshine(문샤인), 래퍼 Coogie(쿠기), Woodie Gochild(우디고차일드) 등 여러 국내외 뮤지션들이 참여했다. 그런 만큼 미디엄 템포 R&B, 퓨처 사운드 댄스, 에너제틱한 분위기의 팝, 댄스 팝, 레게 장르의 댄스, 낭만적인 무드의 R&B 팝, 슬로우 템포의 팝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를 포용해 듣는 재미를 더했다. 멤버들은 작사, 작곡에 이름을 올리는 대신 프로듀서진이 그려놓은 밑바탕에 가장 이상적인 그림을 채워 넣었다. 포지셔닝이 조화롭게 잘 된 완성도 높은 앨범다.


누난 너무 예뻐’를 시작으로 ‘링딩동’, ‘루시퍼’, ‘줄리엣’, ‘산 같은 너’, ‘셜록’ 등 유니크한 사운드와 트렌드를 결합한 들로 대중과 평단의 사을 동시에 받아온 샤이. 이번엔  트렌드 고 밝힌 는 “아련됐다할 순 없지만 묵직한 힘이 있다”고 새 앨범했다. 자신에게 가고, 가장 샤이니다운 모습다. 그렇게   빈 지 않 운 샤이니. 넷이 모여 다섯이 존했던 니의 그때를 시 한 번  그려낸 멤버들이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목록

SPECIAL

image 미나리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