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유진-김소연-엄기준, 더 자극적이게

2021.02.19
유진(왼쪽) 엄기준 김소연, 사진제공=SBS

주도면밀해 유진과 악랄해진 김소연, 엄준이 ‘하우스2’ 신드롬을 이끈다.

SBS 새 금토 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 감독 주동민)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으로,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예측 불가능한 필력의 김순옥 작가와 강렬한 연출력을 지닌 주동민 감독이 시즌1에 이어 다시 한 번 손잡아 기대를 모은다.

시즌1에서는 극중 대한민국 최고급 주상복합아파트 헤라팰리스와 최고의 예술학교 ‘청아예술고등학교’를 둘러싸고 펼쳐지는 가진 자들의 위선과 허영,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악행, 인간의 그릇된 욕망 등 추악한 민낯을 가감 없이 담으며 극적 재미를 선사했다. ‘펜트하우스2’에서는 여전히 욕망과 허영으로 가득 찬 헤라팰리스와 악인들의 끝나지 않는 악행, 가진 자들의 극악함과 권력 앞에서 비참한 최후를 맞이한 인물들이 완성시킬 처절한 복수까지,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수직 상승시킬 압도적인 스릴과 긴박감의 서스펜스를 그린다.

'펜트하우스2' 출연진, 사진제공=SBS

19일 열린 '펜트하우스2'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편집 작업 등의 이유로 주동민 감독 없이 주연배우들만 참석했다. 배우들은 행사 내 웃음을 터트리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시즌1의 성공이 배우들에게 활력을 더한 모습이었다. 특히 극의 중심 인물 , 김소연, 엄기은 시즌1과는 달라질 모습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자아냈다.

유진은 "주도면밀고 계획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시즌1에서는 제정신이 아닌 상태였다면 시즌2에서는 과감술도 끊었다"고 변화를 예고했다. 유진과 첨예한 립을 이루는 김소연은 "희대의 악녀라는 수식어가 시즌3까지 이어졌으면 한다. 시즌1 천서진을 유지하면서도 캐릭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관전 포인트선 "서로 조금바뀌어있다"고 밝힌 유진에 이어 김소연은 "악마의 속삭임이 더 짙어진다"고 언급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짧게 공개한 도 두 사람이 말한 시1과는 진 위기를 엿볼 수 있어 기대감이 더욱 고조됐다.  

'국민 XXX'로 불렸던 엄기준은 캐릭 동화되는 과감한 발언예비 시청자들의 눈을 번뜩이게 했다. 그는 "시즌2에서 어떻하면 키스를 더 잘 수 있 고민했다"는 농담함께 "시즌1악행이 능가한다. 말을 못할 정도다"고 말해 다. 

'욕하본다'는 막 이끌 행을 이끌었던 시즌1. 빌런만 있는 매운맛의 '펜트하우스'이지만, 시청자들은 중독되는 매운맛에 또 다시저를 들고 기다리고 있다.  

대한민국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펜트하우스2’는 19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목록

SPECIAL

image 미나리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