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불원정대로 본 예능발 메가히트곡 탄생 가능성

2020.10.20

사진제공=MBC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의 환불원정대가 발표한 신곡  ‘DON’T TOUCH ME’가 음원차트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환불원정대가 지난 10일 발표한 ‘DON’T TOUCH ME’는 발표된 지 4시간이 안 돼 멜론 차트 1위에 오른 후 한주 넘게 정상을 지키면서 올해 주요 히트곡 중 하나로 자리매김해 가고 있다. 환불원정대는 잘 안 해주는 환불도 쉽게 받아낼 듯한 센 여자 이미지의 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 등이 모여 신곡을 발표하고 활동하는 프로젝트 그룹이다.


환불원정대에 앞서 지난 여름 '놀면 뭐하니'에서 비슷한 포맷으로 진행한 유재석 이효리 비의 싹쓰리 프로젝트가 ‘다시 여기 바닷가’로 두 달 가까이 차트 정상을 지키면서 올해의 노래 후보로 손색없는 성적을 거뒀으니 자연스럽게 ‘DON’T TOUCH ME’의 차트 기록에도 관심이 모아졌다. 하지만 전망은 그리 밝지만은 않았다.


‘다시 여기 바닷가’는 1990년대 말 큰 인기를 누린 혼성그룹의 복고적 정서를 가져와 30~40대까지 음원 시장으로 끌어들이고 기존의 음원 주 소비층인 10,~20대 사랑도 받아 대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 하지만 ‘DON’T TOUCH ME’는 힙합 등 트렌드 장르 요소들이 가미돼 좀 더 소비층이 한정될 것으로 보였다.


‘DON’T TOUCH ME’는 발표 당시 넘어야 할 벽도 높았다. 차트 1위를 방탄소년단의 ‘Dynamite’가 지키고 있었다. 미국 빌보드 핫100 차트 정상을 차지하는 등 초강력 히트곡이 정상에 버티고 있어 1위 도전이 버거워 보였다.


이런 상황에서도 ‘DON’T TOUCH ME’가 폭발적인 상승세로 1위에 오른 것은 역시 TV 예능의 강력한 영향력 때문이라 할 수 있다. 모든 예능이 히트곡을 만들 수 있지는 않지만 이미 '무한도전' 시절부터 예능을 통해 빅히트곡을 여러 번 만들어낸 김태호 PD의 '놀면 뭐하니'는 강력하고 오래 사랑받는 인기곡을 만들 능력이 예능에 있음을 입증하고 있다.


가요계에서는 언젠가부터 메가히트 곡이 사라지고 있다. 메가히트는 정의가 다양할 수 있는데 일단 차트에서 압도적인 성적을 내면서 동시에 넓은 연령대가 즐기는 분위기가 체감되는 그런 인기곡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음원 산업이 아이돌의 팬덤 소비 위주로 재편되고 시장이 다양한 취향에 따라 분화되면서 대중적으로 폭넓게 사랑받는 곡이 잘 안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7월 멜론 차트가 실시간 순위를 없애면서 차트에 대한 팬덤의 영향력이 약화되고 속칭 대충픽이 순위에 좀 더 적극 반영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가장 넓은 대중에게 도달하는 TV 예능을 통해 소개되는 곡이 차트 정상을 차지하고 지키기가 수월해진 것이다.


사진출처=방송캡처


'놀면 뭐하니'가 폭넓은 대중의 반응 속에 차트 정상곡을 만들어내면서 예능이 메가히트 곡들을 다시 소환하지 않을까 하는 예상도 가능해졌다. 여기에 트로트 음악 예능이 가세하면 그 가능성은 더욱 구체화되는 느낌이다.


올해 초 '미스터트롯'까지 트로트 오디션 예능은 최근 엄청난 반향을 이끌었다. 물론 '미스트롯'부터 시작해 '미스터트롯'까지 트로트 열풍을 일으키는 과정에서 방송을 통해 소개된 곡이 차트 정상을 휩쓰는 메가히트를 기록한 경우는 아직 없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트로트가 중장년에 집중된 연령대의 한계를 깨고 10~20대까지 관심을 확산하는 변화를 가져왔다. 열대 바다에서 수증기를 공급받아 에너지를 높이며 내륙으로 다가온 태풍처럼 트로트 예능은 이제 방송을 통해 메가히트곡을 내놓을 파괴력이 충분해졌을 시점이 됐을 수 있다.


이제 트로트 오디션 예능들이 대거 선을 보인다. 당장 23일 MBC '트로트의 민족'을 시작으로 KBS '트롯 전국체전'도 다음 달 방송에 들어가 가장 영향력이 큰 지상파 채널이 트로트 오디션에 뛰어든다. 이어 현재의 트로트 열풍을 만든 TV조선 '미스트롯'도 다시 돌아온다.


메가히트곡이 꼭 있어야 한다는 당위는 없다. 대중은 각자 좋아하는 음악을 즐기면 그뿐이다. 하지만 서로 다른 취향의 사람들 다수가 어떤 콘텐츠를 함께 즐기는 일은 소통을 활발하게 하고 공감을 높이는 이벤트로 사회에 긍정적인 작용을 할 수도 있다.


과거처럼 어디를 가도 같은 음악이 흘러나오는 진정한 메가히트 곡의 부활을, 히트곡 제조기 예능으로 노하우가 충분히 쌓인 '놀면 뭐하니'가, 아니면 국민 가요 장르에 가까워진 트로트의 예능들이 이뤄낼지 지켜볼 일이다. 


최영균(칼럼니스트) 





목록

SPECIAL

image NCT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