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사라진 시간' 정진영, "마음껏 놀아봤어요!"

첫 연출 데뷔작서 호평 세례! "두번째 영화는 글쎄~"

2020.07.01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주)무비웍스

인생을 살다보면 자신이 생각하는 나와 다른 사람들이 바라보는 나 사이에 간극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자신의 일에 프로페셔널한 직장인이 다른 사람들의 눈에는 일중독자로 비쳐지기도 하고 모든 사람들에게 열려 있는 오픈 마인드라고 자부하는 사람이 소통 불가능한 ‘꼰대’로 치부되는 경우도 있다.


매 작품 다른 인물을 연기해야 하는 배우들은 이런 경험을 더 자주 한다. 몇 달 동안 빙의돼 있어야 할 캐릭터와 자신의 실제 모습의 차이에서 느끼는 혼란은 기본이다. 일상을 살아가는 평범한 나와 대중들이 바라보는 나 사이에서 다양한 감정의 파노라마를 경험하게 된다. 소외감과 박탈감, 외로움과 쓸쓸함 등등. 자신이 꿈꾸는 모습과 현실이 똑같다면 다행이지만 대부분 그 간극에서 오는 쓸쓸함을 가슴에 안고 산다.


개봉 후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 ‘사라진 시간’은 바로 이런 인생의 아이러니를 이야기한다. 개봉 직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신인감독 정진영은 초조하면서도 호기심이 가득한 표정이었다. 토론 시간에 주제를 던져주고 학생들의 반응을 기다리는 선생님의 모습이라고 할까? 정진영은 섣불리 정답을 알려주려 하지 않았다. 관객들이 스스로 답을 찾아내기를 기다리는 모습이었다. 정진영은 관객들의 다양한 반응에 조심스럽게 자신의 생각을 털어놓았다.


“영화를 본 분들이 내가 이렇게 봤는데 맞느냐고 물으세요. 이 영화는 이해하고 아니고의 문제가 아니에요. 전 관객이 감독의 의도를 전부 다 이해할 의무는 없다고 봐요. 이 이야기는 기존의 논리로 해석이 안 돼요. 다른 어법으로 즐겨야 재미있게 볼 수 있어요. 저는 제 의도를 제시했을 따름이고 관객들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자유롭게 해석할 수 있어요. 거기서 위로와 페이소스를 느끼는 건 관객들의 몫이에요. 영화를 만들기 전 이준익 감독에게 시나리오를 보여드렸는데 ‘관객들이 아주 좋아하거나 싫어할 수 있겠다’고 말씀해주셨어요. 저도 동의해요. 호불호가 있을 걸로 예상했어요. 영화가 공개된 후 반응이 예상보다 좋은 편이더라고요. 다행이에요. 개봉 때가 되니 연출이 연기와 참 다르다는 걸 새삼 느끼게 됐어요. 내 자신이 발가벗겨진 느낌이에요. 인간 정진영이 드러나게 돼요. 제 자신이 영화를 해석하는 도구가 되는 재미있는 경험을 하고 있어요.”


연기경력이 30년이 다 돼가는 베테랑 연기자가 50대 중반의 나이에 연출자로 데뷔한다는 건 엄청난 용기를 필요로 한 일. 연기 인생 내내 남에게 조금이라도 폐를 끼치는 걸 삼갔던 정진영은 시스템에 의지하기보다 자신의 손에서 감독 데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자신이 제작사를 만들고 자비로 제작비를 충당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기대하지 못했던 ‘천군만마’가 나타나면서 계획이 틀어졌다. 캐스팅 0순위였던 조진웅이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출연 의사를 밝힌 것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주)무비웍스



“감독 데뷔를 꿈꾸며 처음 시나리오를 쓸 때 모든 것에서 자유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어요. 그러나 내가 쓰는 시나리오를 보니 나도 어쩔 수 없이 관습적으로 이야기를 풀고 있더라고요. 싹 다 엎어버리고 처음부터 다시 쓰기 시작했어요. 그냥 내 마음대로 가보자는 마음이었어요. 규칙을 깨고 논리는 신경 쓰지 않는 새로운 이야기를 쓰고 싶었어요. 시나리오를 마무리하고 조진웅에게 책을 건넸을 때는 밑져야 본전이라는 마음이었어요. 조진웅이 워낙 바쁘고 시간이 없을 것 같았죠. 거절당하고 나서 새로 시작하자는 마음으로 줬는데 곧장 다음날 하겠다고 답이 왔어요. 저도 놀랐죠. 그리고 다음날 제 사무실에 찾아왔어요. ‘너 내가 선배여서 억지로 하는 것 아니지?’라고 물으니 ‘저 그런 식으로 일하는 사람 아닙니다’라고 말해 큰 힘을 받았어요. 그 이후 공동제작사와 투자사가 붙게 됐어요. 아주 작은 예산으로 독립 영화로 만들 생각이었는데 생각보다 규모가 커져 상업영화로 풀고 있어요. 그래도 손익분기점이 27만명인 저예산 영화얘요. 누가 손해 보지만 않았으면 좋겠어요.”


‘사라진 시간’에는 조진웅 이외에도 배수빈, 차수연, 이선빈, 정해균, 신동미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등장한다. 정진영 감독의 색깔이 곳곳에 들어간 영화 속에서 배우들은 다채로운 연기 하모니를 이루며 관객들을 기묘한 ‘정진영 월드’로 초대한다. 정진영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배우들이 그려내는 캐릭터의 색깔을 절묘하게 조화시키며 영화를 풍성하게 만든다.


“제가 배우이기 때문에 배우들을 연기 지도할 때 다른 감독들보다 유리했어요. 배우들과 소통을 하는 게 좀 편했죠. 전 판을 깔아주는 역할이었어요. 제가 하는 일은 촬영 전 상황을 설명해주고 감정을 전달해주는 일이에요. 그러면 배우들이 열심히 자신의 연기를 준비해 와요. 모두 전문가들이니까요. 때로는 제가 말한 것과 다른 색깔로 준비해오는 경우가 있어요. 그러나 완전히 다른 걸 갖고 온 적은 없어요. 그런 미묘한 차이는 연출자가 조정하고 맞추면 돼요. 영화 초반부 등장하는 배수빈과 차수연이 엄청 힘들었을 거예요. 톤이 달라서요. 고생이 많았어요. 다른 배우들도 모두 연기를 정말 잘해줘 감사할 따름이에요”


‘사라진 시간’은 영화가 공개된 후 호불호가 나뉘고 있지만 대체적으로 “근래 보기 힘든 자신의 색깔을 지닌 신인감독의 탄생”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벌써부터 두 번째 연출작에 대한 기대감이 올라오고 있다. 정진영은 이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견지했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주)무비웍스


“그건 모르겠어요. 어렵게 어렵게 아주 높은 산 꼭대기에 올라왔는데 옆의 산에 올라갈 거냐고 묻는 거나 마찬가지예요. 만약 다시 한다면 분명한 이유나 영화적 가치가 있어야 할 거예요. 정말 이번 영화는 나 한번 해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마음껏 놀아봤어요. 그건 한번이면 족해요. 수많은 배우와 스태프들이 양보를 많이 해줬어요. 그런 희생을 또다시 요구하면 안 되죠. 좀더 고민해봐야 할 문제인 것 같아요.”


정진영은 현재 호평 속에 방송 중인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극본 김은정, 연출 권영일)에 출연 중이다. ‘사라진 시간’ 개봉 시기와 겹쳐 홍보와 촬영 스케줄을 병행하며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해내고 있다. 그러나 피곤함도 모르고 행복한 미소가 만면에 가득했다. 겹경사를 온 몸으로 즐기고 있는 것이다.


“요즘 정말 즐거워요. 좋은 일이 하나 오고 다른 좋은 일이 와 음미할 수 있오면 좋은데 늘 좋은 일이나 나쁜 일은 어깨동무하며 함께 찾아와요. ‘~가족입니다’는 오랜만의 주연작이고 대본이 정말 좋아요. 실력파 선후배들과 정말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어요. 영화는 흥행도 좋지만 영화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으면 좋겠어요. 그래야 고생한 스태프들한테 안 미안하죠. 우리 영화는 규정지어지는 사람들의 슬픔을 이야기해요. 일종의 아기자기한 소등극이에요. 관객들이 영화 속에서 비쳐지는 인생의 희비극 속에서 많이 웃고 따뜻한 위로롤 받고 갔으면 좋겠어요.”

 

최재욱 기자 jwch69@ize.co.kr

 

 





목록

SPECIAL

image '놀면 뭐하니?' 효리X비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