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 로맨스 바람을 몰고온 스윗가이 활용법

'그 남자의 기억법'서 문가영과 가슴 설레는 로맨스

2020.04.08

사진제공=MBC


그 남자를 기억하는 법이 달라지고 있다. 앳된 시절의 출세작은 이제 기억 저편으로 희미해져 가고, 최근 작품들이 차곡차곡 쌓여 그에 대한 기억을 새로이 하고 있다.


안방팬들이 배우 김동욱 ‘기억앓이’를 하는 중이다. 요즘 한창 방송 중인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김윤주 극본, 오종현 이수현 연출) 속 김동욱이 무르익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MBC ‘커피프린스 1호점’(2007)을 통해 일약스타로 떠오른 김동욱은 이후 영화 ‘국가대표’(2009), ‘후궁’:제왕의 첩(2012) 등으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얼마 전에는 ‘신과 함께’ 시리즈(2017·2018)에 나서며 1000만 배우가 됐다. 그럼에도 최근 안방팬들에게는 그가 오롯이 작품을 이끈 OCN ‘손 the guest’(2018)와 지난해 영예의 대상을 수상하게 한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 대한 기억이 더 강렬하다. 시청률이나 흥행으로는 비교가 안 될지 모르지만, 이 두 작품에서 배우 김동욱을 온전히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손 the guest’는 안방 오컬트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고,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사회고발성 짙은 풍자극으로서 열혈팬을 만들어냈다. 두 드라마의 성과를 통해 김동욱은 색깔이 확실한 장르물에서 강점을 보인다는 사실을 알렸다.


그랬기에 그의 이번 로맨스물 도전은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할 시점에 괜한 욕심이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었다. ‘그 남자의 기억법’은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과잉기억증후군이라는 특별한 병에 걸린 남자가 철부지 같은 해맑은 성격의 라이징 여배우를 만나 서로의 상처를 극복하게 되는 로맨스물. 그동안 워낙 다양한 로맨스물을 접해봤던 터라 별스럽지 않은 소재에 기대가 높지 않았던 게 사실. 그러나 그건 기우에 지나지 않았다. 김동욱은 ‘그 남자의 기억법’을 보란 듯이 심쿵 드라마로 만들고 있다.


드라마는 날카로운 질문과 독설로 인기 있는 뉴스 앵커 이정훈(김동욱)이 새 영화를 홍보하기 위해 나온 여하진(문가영)과 인터뷰를 나누던 중 첫사랑 정서연(이주빈)을 떠올리게 하는 여하진의 말에 당황하면서 본격적인 스토리가 시작됐다. 이후 우연한 사건들이 스캔들로 이어지고 계약연애를 하게 된 두 사람이 진짜로 조금씩 서로에게 빠져들게 된다는 전개는 다른 로맨스물에서도 수차례 본 듯하다. 그러나 이리도 뻔한 드라마에 특별한 감성이 깃드니 이는 배우의 힘 덕분이다.


앵커로서의 신뢰감과 진중함은 김동욱이 앞서 두 드라마를 통해 내재시켜놓은 캐릭터였다면 여하진을 염려하고 배려하는 마음을 조심스럽게 표현하는 따뜻한 남자의 매력은 이번 드라마로 새롭게 확인된 그만의 멜로 감성이다. 무미건조하게 말하며 거리를 두는 듯하지만 따뜻한 마음 씀씀이가 느껴지는 이정훈에게 결국 여하진은 마음이 기우는데 시청자들도 마찬가지다. 첫사랑이 스토커에 의해 죽음을 당한 터라 하진에게 스토커가 있다는 사실이 마음에 걸리는 정훈으로서는 당연한 행동이지만, 속 깊은 그의 배려심에 반하지 않는 게 이상하다.


사진제공=MBC


물론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이미 뭇여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던 김동욱이라고 주장할 수도 있다. 그러나 리즈 시절이었다고 할 만한 당시의 귀여운 외모가 그때 인기의 8할을 차지했다면 이번은 외모보다는 로맨스 감성 자체가 힘을 뿜어내고 있다. ‘김동욱이 로맨스도 되는구나’ 감탄사를 자아내게 된다.


김동욱의 연기에 힘을 더하는 건 상대 배역을 맡고 있는 배우 문가영이다. 그동안 많은 드라마에서 어여쁜 미모를 밝히면서도 공감은 많이 사지 못했던 문가영이 이번 드라마에서 드디어 맞춤옷을 입었다. 입만 열면 각종 논란이 잇따르는 열정 많은 배우가 이정훈에게 솔직하게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하고 다가가는 모습은 이정훈의 마음을 열게 하는 동시에 시청자들의 마음도 열고 있다. 이정훈이 세심하게 여하진을 챙기게 되는 모습을 당연하게 여기게 하는 건 여하진 역의 문가영이 제 역할을 하는 덕분이다.


아쉬운 건 ‘기억앓이’라고 할 만큼 정훈-하진 커플에 푹 빠진 팬들의 열화와 같은 반응에도 불구하고 시청률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MBC가 최근 수목극 라인업으로 재미를 보지 못하는 가운데 투입됐다는 점에서 ‘그 남자의 기억법’이 유리한 상황은 아니었다. 월화극도 반년만인 지난달 말 재개하는 등 MBC 드라마로 유인할 만한 요인이 없던 상황이기도 했다.


이 대목에서 김동욱은 또 한 번 그 어려운 걸 해내는 배우라는 사실을 확인시킨다. 김동욱은 ‘손 the guest’로 당시 OCN 첫 수목극이라는 어려운 도전에 나섰고, 시즌2 요청이 쇄도할 정도로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는 성과를 낸 바 있다. 그때의 경험이 김동욱에게 MBC 수목 미니시리즈 재개 최전방에 선 ‘그 남자의 기억법’을 우직하게 이끄는 든든한 밑천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탄생시킨 ‘그 남자의 기억법’은 김동욱의 로맨스물로 은근한 입소문이 나며 소기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현재 방영중인 KBS2 ‘어서와’부터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tvN ‘반의 반’ 등 봄밤을 겨낭하고 나온 평일 로맨스물들이 1~2%대 시청률로 줄줄이 부진한 가운데, 그나마 ‘그 남자의 기억법’ 만이 3~4%대 시청률로 비교우위를 보이고 있다.


이제 8일 방송으로 4주차에 접어드는 만큼 아직 갈길이 먼 ‘그 남자의 기억법’이지만, 믿음직스러운 존재감의 김동욱이 있기에 남은 회차에 좀더 기대를 걸어본다. 정훈과 하진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진짜 연인이 되는 해피엔딩이 될 것이라는 예상은 뻔해도 충분히 즐거운 상상이다. 다만 해피엔딩으로 귀결되기까지 극중 스토커를 둘러싼 미스터리가 어떻게 흥미롭게 풀리느냐가 드라마가 뒷심을 발휘할 수 있는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성경(칼럼니스트)


 





목록

SPECIAL

image 부부의 세계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