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은밀하게 서윗(?)하게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이 박새로이했다며?

2020.02.17

사진 =JTBC


박새로이는 불의에 굴하지 않았고 소신이라고 믿는 것을 지켜냈다. 그러다 친구 같은 아버지를 잃자 결국 폭주했다. 아버지를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동창, 그 재벌가 갑질과 악행 앞에 결국 뼈저린 복수를 다짐한 박새로이. 아직은 덜 자란 소년이 감당하기에 아니 이해하기엔, 세상은 알 수 없이 냉혹했고 현실은 심히 참담했다. 폭우를 뚫고 찾아가 장근원을 죽기 직전까지 두들겨 패던 박새로이의 얼굴은 형언할 수 없이 일그러져 있었다.

 

현재 6회까지 방영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가 매회 자체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순항 중이다. 웹툰 원작의 인기는 재가공된 TV 드라마에서도 초반부터 심상치 않다. 캐스팅 단계부터 최상의 싱크로율로 기대를 모았던 박서준 김다미 권나라 유재명 등 다양한 배우들이 유려한 연기로 몰입도를 높인다.

 

‘이태원 클라쓰’의 이처럼 단단한 시작엔 배우 박서준이 있다. 남자주인공 박새로이 역으로 돌아온 그는 전작이자 대표작이 된 tvN ‘김비서가 왜그럴까’와는 확연히 다른 캐릭터로 갈아입고 시청자들을 만났다. ‘자뻑 황태자’, 까끌거리지만 사랑 앞에 어수룩했던 재벌남(김비서가 왜그럴까)은 지금, ‘이태원 클라쓰’에서 일찌감치 철들어버린 깡다구 넘치는 청춘의 얼굴로 변모했다.

 

일명 밤톨머리라는 헤어스타일이나 쌍꺼풀 없는 눈매, 다부진 체격 등 비주얼이 조성하는 싱크로율만이 전부는 아닐 것. 그는 웹툰 원작자이자 이번 드라마의 대본까지 직접 쓰고 있는 작가의 ‘박새로이’에 맞춤 연기를 보여준다. 소신을 굽히지 않을 것, 절대 무너지지 않을 것, 휘둘리거나 흔들리지 않을 것. 박서준은 마치 속으로 주문이라도 외듯 타협을 모르는 단단한 남자 박새로이를 구현해냈다.


사진=JTBC

 

6회에 이르러 박새로이와 조이서(김다미), 오수아(권나라)의 삼각 로맨스에 본격 불씨가 당겨졌다. 박새로이는 원수 집안 장가를 무너뜨릴 계획으로 단밤 포차를 키워나가면서도, 첫사랑 오수아에 대한 한결 같은 진심까지 지켜낸다. 그런 그의 마음을 아는 오수아가 도리어 밀어내고 소리치며 죄책감을 은폐하는 이기적 순간에도 박새로이는 담담하나 따뜻하게 버티고 있다. 그 와중에 박새로이의 남다른 결과 성품에 반한 조이서가 두 남녀 사이에 끼어들며 향후 이 러브라인이 어찌 굴러갈지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해졌다.

 

박서준은 여기서도 능수능란하게 멜로 연기를 펼치면서 또 다시 여심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첫사랑 오수아를 바라보는 애틋한 눈빛, 똘끼충만 조이서를 대하는 부드러운 손길까지 마치 실제처럼 탁월하다. 강한 직구도 아닌데, 은밀하게 ‘서윗(스윗)’하다. 박서준은 달달한 대사가 아니어도, 끈적한 스킨십 하나 없이도 그저 눈빛과 감성만으로 ‘남자’ 박새로이의 매력 포인트를 제대로 장착했다. 본격 궤도에 들어선 이 드라마가 순항을 넘은 빅히트작으로 완성되려면 박새로이의 매력 지수나 로맨스 전개 과정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새삼 확인하지만 연기를 썩 잘하는 영리한 배우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선 나르시시스트 캐릭터를 그토록 능청맞게 소화하더니, ‘이태원 클라쓰’에선 또 전혀 다른 박새로이의 얼굴로 믿음직하게 서 있다. 어느덧 데뷔 9년차,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로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늘린 만큼 ‘섭외 1순위’ 배우답게 믿음직한 연기력을 갖췄다. 드라마의 흥망을 좌지우지할 수도 있는 주인공이란 왕관이 그에겐 전혀 버거워 보이지 않는다.


윤가이(칼럼니스트, 마이컴퍼니 본부장)

 





목록

SPECIAL

image BTS's back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