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윤부터 조세호까지, 예능 레전드의 후계자들

2014.09.25
전현무, 성시경, 유세윤이 진행하는 JTBC <비정상회담>은 얼마 전 이경규가 진행하는 SBS <힐링캠프>의 시청률을 앞섰다. 유세윤과 성시경의 JTBC <마녀사냥>이 화제를 모으는 동안 유재석이 진행하는 KBS <나는 남자다>는 아직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유재석과 이경규, 또는 강호동이 최고의 MC인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유재석과 강호동의 양강구도는 과거 같지 않고, 그 사이 케이블과 종편에서 다양한 토크쇼가 등장하면서 예능의 흐름은 변화하고 있다. 그와 함께 새로운 예능인들이 MC나 패널로 활약하기 시작했고, 그들은 이제 만만치 않은 입지를 갖추기 시작했다. 과거 유재석 같은 MC들, 또는 그의 옆에서 ‘2인자’로 있는 박명수 같은 패널들이 하던 일을 이제는 보다 젊고 조금은 다른 스타일을 가진 인물들이 하기 시작한다. 물론 세대교체를 말하는 것은 섣부르다. 다만 주목받는 예능인의 얼굴이 예전과는 조금 달라진 것은 사실이다. 지금, 선배들을 이어받는 동시에 그들과 경쟁 중인 주목할 만한 예능인들을 뽑아 보았다.
 

넥스트 MC


박미선 다음 박지윤
토크쇼에서 패널들의 이야기를 정리하는 동시에 참여해 분위기를 이끌어 갈 수 있는 진행자. 여기에 결혼한 여성의 한 사람으로서 발언을 할 수 있는 진행자. 박미선은 이런 흔치 않은 역량을 가진 MC고, 그만큼 대체가 어려웠다. 그러나 이제 이 여성 진행자의 리스트에 박지윤도 올려놓을 수 있을 듯 하다. JTBC <썰전> ‘예능심판자’와 Y-STAR <식신로드>, tvN <로맨스가 더 필요해> 등에서 여러 출연자들의 멘트를 정리하며 그 스스로도 기혼 여성으로서의 캐릭터를 만들어 가는 박지윤의 역량은 이미 검증 받았다고 하기에 충분하다. 특히 <로맨스가 더 필요해>에서는 함께 출연한 전현무, 홍진호 등이 자신을 공격하면 곧바로 되받아치고, JTBC <크라임씬>에서는 뛰어난 연기력과 추리력으로 분위기를 이끌며 프로그램의 중심에 섰다. 박미선이 MBC <세바퀴>와 KBS <해피투게더> 등에서 토크의 흐름을 따라가다 이른바 ‘일침’을 놓거나 조언을 하는 것과 달리, 박지윤은 보다 적극적으로 토크를 주고받으며 쇼를 이끈다. 시대의 변화만큼 여성 MC의 역할 변화를 보여준다고도 할 수 있을 듯. 


이경규 다음 전현무
부담스러운 시선, 방정맞은 몸짓, 상대의 신경을 긁는 멘트. 그래서 전현무의 별명은 ‘밉상’이다. <비정상회담>에서는 중2병 아들과 아버지라는 상황에서 중2병 아들을 가장 잘 소화했고, <로맨스가 더 필요해>에서 여자의 카톡에 언제나 까칠한 대답을 늘어놓는 것은 그가 토크쇼 안에서 맡는 역할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출연자들이 싫어할만한 밉상 같은 행동을 하면서 분위기를 끌어 올리고, 결국 모든 출연자들에게 공격 받는다. 이경규는 전현무와 달리 ‘버럭경규’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강압적인 태도를 보여주곤 했지만, 그가 화를 내는 것은 전현무처럼 놀림감이 되곤 했다. 특히 KBS <일요일이 좋다>의 ‘남자의 자격’이나 SBS <힐링캠프>처럼 대선배의 위치에 자리 잡기 시작한 이후로는 출연자들이 이경규를 놀리는 것이 하나의 공식처럼 자리 잡았다. 또한 이경규는 겉으로는 다혈질에 막무가내인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사실은 모든 상황을 머릿속에서 철저히 계산하며 어떤 상황에든 대응할 수 있는 진행자다. 전현무 역시 <크라임씬>에서 ‘추리 바보’ 등으로 놀림감이 되기도 하지만, KBS 아나운서 당시 스스로 <전국노래자랑> 빼고 다해봤다고 말할 만큼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어떤 상황이든 유연하게 대처한다. 그가 JTBC <히든싱어>처럼 변수가 많거나, <비정상회담>처럼 많은 패널들을 끌고 가는 MC일 수 있는 이유다. 이경규만큼 한 시대를 풍미할 수 있을지는 아직 모르지만, 그에 필요한 역량을 가진 것은 분명하다. 


유재석 다음 유세윤
유재석과 유세윤의 공통점이 쉽게 떠오르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두 사람은 모두 개그맨 출신이고, 가까운 동료들과 리얼 버라이어티를 경험했다. 또한 유재석은 데뷔 시절 지금의 유세윤 못지않게 깐족거리는 캐릭터로 어필했고, 오랜 무명 시절을 지나며 다른 이들을 배려하는 MC로 거듭나기 시작했다. 유세윤은 유재석처럼 긴 무명시절은 없었지만 결혼과 육아, 음주운전 사건 등을 지나면서 과거의 좌충우돌 하는 모습과 또 다른 역량을 보여주고 있다. <비정상회담>의 김희정 PD는 유세윤에 대해 “얘기를 잘 들어줄 뿐만 아니라 토론이 과열되면 진정시키고 웃음 포인트는 그대로 살려준다”고 말했을 정도. <비정상회담>에서 타쿠야가 아버지에 대해 얘기하자 “아버지와의 대화는 좋아지면 좋아지지 나빠지지는 않을 것”과 같은 조언까지 하는 것은 유세윤의 새로운 면모다. 다양한 예능 장르들을 섭렵했고, 장난끼도 있지만 전체를 보는 눈도 생겼다. 유재석도 무명 시절에는 누구도 그가 이만큼 성장하리라 생각하지 못했다. 유세윤도 한 번 지켜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게다가 랩은 유세윤이 선배다. 


유희열 다음 성시경
성시경은 MBC FM4U <푸른 밤 성시경입니다>에서 라디오 DJ를 하면서 ‘잘자요’라는 멘트가 유행어가 되었을 만큼 라디오 진행을 잘 했고, 그 장점을 살려 <마녀사냥>에서 마치 라디오처럼 편하게 사연을 읽거나 상담한다. 진중하게 이야기를 들어주지만 동시에 야한 이야기도 불편하지 않게 할 수 있는 남자. 그러니 성시경의 모습에서 그에게 곡을 써주기도 했던 유희열이 떠오르는 것은 당연하다. 음악성을 인정받는 뮤지션이 라디오 진행으로 인기를 얻고, 그 캐릭터를 살려 TV 예능 프로그램에 진출하는 것은 유희열이 닦아놓은 길이기도 하다. 또한 성시경은 <비정상회담>과 tvN <대학토론배틀> 등 토론이 부각되는 토크쇼에서 활약하며 이전의 MC들과는 조금 다른 영역을 만들어나가고 있기도 하다. 그만큼 유희열과 비슷하면서도 다른 영역까지 기대할 수 있다. 물론, 둘 다 뮤지션으로서 낼 앨범도 기다리게 되지만 말이다. 

넥스트 패널

이영자 다음 이국주
“비겁하다~ 욕하지마~ 어두운 뒷골목에 맛집이 많아요~”라며 식탐송을 맛깔나게 부르는 이국주는 이영자처럼 자신의 식탐을 캐릭터로 발전시켰다. 이영자 역시 과거 먹는 것을 소재로 한 코미디를 많이 선보였고, 최근 올리브 <한식대첩 2>의 티저에서도 남들보다 잘 먹는 모습을 보여주며 웃음을 유발한다. 또한 두 사람은 개그우먼 출신으로 코미디 연기에 능숙해 각종 상황극에서도 뛰어난 역량을 보여준다. 이국주는 여전히 tvN <코미디 빅리그>에서 콩트를 하며 “~으리”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내고 있기도 하다. 특히 자신의 식탐이나 큰 체구를 활용하며 웃음을 주는 개그우먼이 마치 무성적이거나 매력이 없는 존재로 그려지는 경우가 많은데 반해, 이국주는 자신의 여성성을 충분히 드러낸다. <로맨스가 더 필요해>에서 ‘썸톡의 여왕’으로 남자와의 커뮤니케이션을 가장 잘 하는 패널로 꼽힌 것이 그 예. 어느 프로그램에서든 믿고 맡길 수 있을 것이다. 


박명수 다음 장동민
언제 어디서든 막말을 해도 용납되는 사람들이 있다. 지금까지 박명수가 그랬고, 요즘에는 장동민이 이 계보에 추가됐다. 그는 tvN <렛츠고 시간탐험대>에서 ‘삐-’처리가 될 만큼 카메라 앞에서 욕을 하고, 심지어 한 CF에서도 함께 출연한 유병재에게 버럭 화를 내거나 욕을 한다. 박명수가 MBC <무한도전>이나 KBS <해피투게더>에서 ‘막말하는 2인자 캐릭터’로 자리 잡은 것을 연상시키는 대목이다. 그러니 <나는 남자다>에서 진행하는 유재석 옆으로 박명수가 아닌 장동민이 자리 잡은 것도 이상한 일은 아니다. 박명수가 시간이 흐르면서 막말보다는 힘들고 지친 중년의 캐릭터를 보여주는 사이, 새로운 경쟁자가 등장한 것이다. 그만큼 시간이 흘렀다. 


김나영 다음 레이디제인
김나영은 과거 MBC <놀러와>에서 예쁜 여자 게스트가 나오면 질투를 하거나, 남자 게스트가 나오면 호감을 보이는 패널의 역할을 했었다. 요즘에는 레이디제인이 <로맨스가 더 필요해> 등에서 비슷한 역할을 한다. 여자 게스트가 출연하면 남자 패널들이 보이는 호감에 반감을 드러내고, 멋진 남자 게스트에게는 호의를 보인다. 그러나 김나영이 웃음을 위해 일부러 비호감을 자처했다면 레이디제인은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이려 하고, 김나영이 연애고수를 자처했다면 레이디제인은 연애 바보에 가까운 모습으로 다가온다. <로맨스가 더 필요해>에서 항상 썸톡 최하위권이지만, 사연을 재연할 때 가장 많은 애교를 보여주는 것이 레이디제인이다. 채널E <용감한 기자들>에서도 그는 귀여운 척을 하면서 김태현에게 비난을 받곤 하지만, 계속 귀여운 말투를 고수한다. 남자 게스트에게 접근했다 웃음의 대상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왠지 진짜 ‘썸’도 탈 수 있을 것 같은 캐릭터. 과거 클리셰처럼 존재했던 여성 패널의 변화라 할만하다. 


양배추 말고 조세호
구 양배추 현 조세호는 과거 KBS <개그콘서트>의 ‘봉숭아 학당’에 출연했을 만큼 오랜 경력을 가졌다. 정확히는 데뷔 14년이 지났다. 이 오래된 개그맨은 과거 빛을 보지 못했지만 지금까지 살아남았고, 요즘에야 빛을 발하고 있다. MBC <라디오 스타>와 <무한도전> 등에서 열심히 자기 PR을 했고, <렛츠고 시간탐험대>에서 고생을 자처했으며, <로맨스가 더 필요해>에서는 졸부처럼 비싼 옷을 입고도 티가 나지 않는 캐릭터로 비호감이 되기를 자처했다. 그 고생 끝에 조세호는 최근 E채널 <용감한 랭킹>의 메인 MC가 되었고, 여러 프로그램에서 분위기를 띄우는 패널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다. SBS <일요일이 좋다>의 ‘룸메이트’에서도 선배 연예인과 아이돌들 사이에서 망가지면서 웃음을 유발하는 조세호의 역할은 그가 만들어낸 영역이라 할 수 있다. 세대교체가 언급되는 시대에 이제야 유망주가 됐다. 하지만 승부는 이제부터 시작이고, 조세호는 자신의 이번에 온 기회만큼은 놓치지 않을 듯 하다.




목록

SPECIAL

image '놀면 뭐하니?' 효리X비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