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의 밑천

2013.08.21

김구라는 한국에서 다른 출연자에게 반말하는 유일한 MC다.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아이돌 게스트에게 “너”라고 말하고, tvN <더 지니어스>에서는 자신보다 어린 모든 출연자에게 반말을 한다. SBS <화신>에서 김성경은 김구라에게 “그다지 예의가 바르지는 않아요”라고 했다. 예의가 바르지 않으니 어떤 게스트가 나오든 직설적인 질문을 할 수 있다. 하지만 김구라는 김성경에게 말했다. “경우 없는 놈은 아니에요.” 그래서 아슬아슬하게 선을 넘지 않는다. 인터넷 방송 시절 지은 원죄는 그를 종종 위기에 몰아넣었지만, 동시에 지상파에서 누구도 할 수 없는 독설을 날리는 캐릭터를 만들어줬다. 자신의 영토는 확실하나, 더 이상의 확장은 어려운 제후. 유재석도, 강호동도 될 수 없는 김구라의 지위였다.

“1대는 유재석, 2대는 이경규, 3대는 나다.” 김구라가 KBS <1대 100>에 출연해 꼽은 3대 MC다. JTBC <썰전> 1회에서는 “강호동의 복귀는 실패”라고도 했다. 복귀 후 강호동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의 시청률은 점점 떨어졌고, 그중 하나는 폐지됐다. 김구라는 복귀 후 기존의 화-수-목 심야 토크쇼에 출연한다. <화신>은 김구라가 합류하면서 연예인의 스캔들을 다루는 코너 ‘풍문으로 들었소’를 신설했다. 그의 특기인 다양한 분야의 독설과 수다를 원하는 프로그램은 점점 더 늘어났다. 활동 중단 전 강호동처럼 강력하지는 않다. 하지만 유재석과 이경규를 제외하면 김구라를 앞설 인물도 딱히 없다. 과거의 발언으로 인한 활동 중단은 큰 위기였다. 그러나 그 활동 중단은 성공적인 복귀 후 그의 과거를 재론하기 어렵게 만들었다. <화신>에서는 이효리와도 화해했다.

1년여 전, <썰전>의 여운혁 CP는 김구라에 대해 “과거에 대한 심리적인 짐을 덜 수 있다면 토크쇼에서 훨씬 더 많은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돌아온 김구라는 자신만만하게 자신이 강하다고 선언했다. 제후가 군주로 올라설 기회를 잡았다. 예능인이지만 정치 이야기를 할 수 있고, 한계는 있겠지만 대통령도 농담의 소재로 삼을 수 있는 그의 영역은 어떤 예능인도 대체하기 어렵다. 허태열 청와대 전 비서실장의 사퇴를 두고 <썰전>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휴가 중 모래사장에 “허태열 OUT”이라고 쓴 것 아니냐는 농담을 던질 예능인은 김구라밖에 없다. 토크쇼가 인터넷에 도는 정치 스캔들을, 연예가 ‘찌라시’를 말할 수 있는 시대. 그는 죄의식 없이 인터넷 시절의 토크를 지상파에서 할 수 있게 됐다. 정말로, 과거의 죄는 때로는 현재의 밑천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김구라의 ‘독설 면허’는 그가 밑바닥 인간의 캐릭터를 가졌기에 용인되는 부분이 컸다. 출연자를 공격하는 것은 인터넷 방송 시절 돈 한 푼 없던 그의 독설에서 시작했다. 돈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꺼내는 것도 먹고살기 힘들다는 그의 삶과 연관이 있었다. 그의 토크는 서민들이 술자리에 둘러앉아 세상사에 대한 ‘구라’를 푸는 것과 같은 정서를 가졌다. 그랬던 그가 언젠가부터 <라디오스타>에서 고가의 시계를 자랑하기 시작했다. 캐릭터의 설정이기는 하겠지만, 그 스스로도 성공한 것을 인정하는 때가 왔다. 활동 중단 후에는 그를 위축시키는 과거사에 대한 부담도 덜하다. <더 지니어스>는 그의 현재다. 그는 거의 모든 출연자에게 반말을 했고, 출연자 홍진호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자 격렬하게 비난했다. 프로게이머였던 홍진호가 결승전에 오르자 계속 그를 비난하며 상대였던 김경란을 지지했다. “나는 PC방도 안 간다”면서.

<더 지니어스>의 발언은 스타크래프트를 아끼는 네티즌들에게 비난을 받았다. 그 자체로는 작은 논란이다. 다만 이제 그의 독설은 더 이상 살아남기 위한 수단이 될 수 없다. 그의 독설과 반말은 ‘3대 MC’가 다른 출연자에게 하는 것이다. 과거에 비해 위압적인 느낌이 들 수 밖에 없다. 스스로도 위치가 변한 것을 인지하지만, 방송하는 방식은 그대로다. <라디오스타>는 확실한 ‘형’ 김국진과 윤종신이 있다. <썰전>의 강용석과 허지웅은 김구라와 다른 분야의 전문성을 가졌다. 반면 <화신>의 공동 MC 신동엽은 김구라보다 한 살 어리다. 김희선과 봉태규는 예능 경험이 거의 없는 배우들이다. 김구라의 토크를 제어할 장치가 없다. <화신>의 토크는 김구라가 집요하게 물어보거나 논평하고, 봉태규와 김희선이 조금씩 덧붙이고, 신동엽이 위트 있는 멘트로 흐름을 살짝 바꾸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각 MC와 게스트 간의 대화는 있지만, MC끼리의 토크가 시너지를 일으키지는 못한다. MC끼리의 관계가 나쁘다는 뜻이 아니다. 김구라는 군주에 가까운 위치가 됐지만, 여전히 사무라이처럼 싸운다. 그는 아직 넓어진 영토를 관리할 방법을 배우지 못했다.

“공중파 방송에서 욕만 할 수 있으면 내가 유재석.” 김구라가 MBC <황금어장> ‘무릎팍도사’에서 했던 말이다. 하지만 그는 적어도 지상파에서 반말할 수 있는 인물은 됐다. 강한 기를 쏟아내던 강호동의 진행 스타일은 그가 실제로 ‘1인자’의 위치라는 것과 맞물려 호불호의 대상이 되곤 했다. 신동엽은 한결같은 꾸준함으로 무슨 발언을 해도 웃게 할 수 있는 기반을 다졌다. 그리고, 유재석은 욕하지 않고도 유재석이 됐다. 그가 오랫동안 패권을 쥔 위치에 있었으면서도 이렇다 할 반감을 사지 않은 기이한 존재가 된 이유다. 그렇다면 김구라는? 과거에 쌓은 밑천은 현재의 성공과 교환됐다. 그다음, 새로운 현재를 보여줘야 할 때가 왔다.

교정. 김영진



목록

SPECIAL

image '놀면 뭐하니?' 효리X비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