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마 예매 지옥

‘벌새’, 반드시 보세!

2019.08.29
‘벌새’ 보세
박지후, 김새벽, 이승연, 정인기, 박수연
임현경
: 14살 은희(박지후)는 공부보다는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는 ‘조용한 날라리’다. 가부장적인 집은 숨이 막히고, 친구와 애인의 변덕스러운 마음은 고민거리다. 그런 은희에게 눈을 맞추며 가만히 노래를 불러주는 한문 선생님 영지(김새벽)가 나타난다. 세상에서 가장 작은 새면서 1초당 80번 이상 날갯짓을 하는 ‘벌새’처럼, 은희는 가족, 친구, 연인 등 살아가며 관계를 맺는 사람들에게 쉼 없이 애정과 관심을 갈구한다. 그러나 여러 관계들 중 어떤 것은 길게 이어지기도, 또 어떤 것은 완전히 끊어지기도 한다. 나쁜 일이 닥치면서도 기쁜 일이 함께 하고 하루에도 몇 번씩 상실과 획득을 경험하는 불안정함 속에서, 분명한 것은 ‘우리는 늘 누군가를 만나 무언가를 나눈다는 것’이다. 영화는 이러한 은희의 성장사를 한국사회, 나아가 모두의 보편적 경험으로 확장하면서 ‘삶이란 무엇인가’를 다룬다. 영화를 보는 행위가 은희를 지켜보는 ‘관람’이 아니라, 은희와 시공간을 초월해 공존하는 ‘체험’처럼 느껴진다. 어딘가 실재하는 삶의 일부를 옮겨온 듯한 이야기, 찰나의 감정을 담아내는 섬세한 연출, 흡입력 강한 배우들의 연기가 촘촘히 채워져 2시간 18분 동안 지루할 새가 없다. 

안나 마세
샤샤 루스, 루크 에반스 
권나연
: 전도유망한 여성 안나(사샤 루스)는 절망의 순간 KGB 요원 알렉스(루크 에반스)에게 스카우트되어 비밀요원으로 발탁된다. 그는 국가에 5년만 봉사하면 자유를 찾을 수 있다는 말에 카멜레온처럼 변신하며 종횡무진 위험한 임무를 수행해내는 최고의 암살자가 된다. 암살 타겟과 그를 가로막는 인산인해의 장애물들을 혈혈단신으로 능숙하게 쓰러트리는 액션은 속도감 있고 스릴 넘친다. 그러나 여성이 불운한 환경에서 육체적, 정신적, 성적으로 착취당한 끝에 홀로 일어서 스스로 세계와 맞설 수 있는 힘과 지혜를 기르게 된다는 배경이야기는 이미 수도 없이 봐왔던 종류이고, 무엇보다 그 속에서 안나 자신만의 주체성을 찾을 수 없다는 점에서 그다지 특별하게 와닿지 않는다. 더불어 산만한 촬영기법과 시간을 넘나드는 교차편집이 몇 번이고 거듭 반복 사용되어 관객들을 지치게 만든다. 실질적으로 안나를 비롯한 대부분의 캐릭터들에게는 비밀스럽고 전문적인 모습 말고는 성격이나 개성이 주어지지 않아 캐릭터들의 교류가 큰 의미를 갖지 못한다. 

‘유열의 음악앨범’ 보세
김고은, 정해인, 박해준, 김국희
김리은: 가수 유열이 라디오 프로그램 ‘유열의 음악앨범’을 처음 진행하던 1994년의 어느 날, 엄마가 남겨준 빵집에서 친언니와 다름없는 은자(김국희)와 함께 일하던 미수(김고은)는 어두운 과거를 안고 빵집에 찾아온 현우(정해인)와 점차 가까워진다. 그러나 구두약속 이외에는 연락할 수단이 없던 그 시절, 두 사람은 뜻하지 않은 사건으로 연락이 끊기게 된다. 영화는 라디오 속 팝송 선곡의 등장이나 시대에 따라 바뀌는 간판 디자인처럼 사소한 디테일 속에서 지나버린 시절을 자연스럽게 소환한다. 하이텔과 이메일, 그리고 휴대폰이 등장하는 시대적 흐름에 녹아든 미수와 현우의 이야기는 그 시대를 살았던, 그리고 관계를 이어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모두의 이야기로 확장된다. 지지부진하게 이별과 만남을 반복하는 현우와 미수의 모습이 다소 비현실적으로 느껴지기도 하지만, 이는 마치 라디오처럼 한 자리를 묵묵히 지키는 순수한 사랑의 가치를 상기시키는 것이기도 하다. 특히 어두운 내면의 상처와 사랑 앞의 부드러움을 한 사람의 것으로 일치시키며 관객을 설득하는 정해인과, 삶의 유머와 애환을 맛깔나게 표현하는 김국희의 열연이 밋밋할 수 있었던 이야기에 생동감을 더한다. 돌이킬 수 없는 과거, 닿을 수 없는 인연을 한번쯤은 추억하고 싶은 이들에게 선물이 될 영화.




목록

SPECIAL

image 데이팅 앱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