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이달의 소녀 츄 ① “10번째인 저를 기다려준 멤버들에게 정말 고마워요!”

2019.04.01
이달의 소녀는 2016년 10월에 첫 번째 멤버 희진을 시작으로, 2018년 3월까지 총 12명의 멤버를 공개했다. 12명이 모두 무대에 서기까지 12장의 싱글과, 3장의 유닛(1/3, 오드아이서클, yyxy) 앨범과 뮤직비디오가 만들어진 거대한 프로젝트였다. 츄는 2년여의 시간에 걸쳐 멤버를 공개한 이 걸그룹의 10번째 멤버다. 그리고 이달의 소녀에서 가장 시끌벅적한 ‘노이즈’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멤버이기도 하다. 인터뷰 내내 츄는 경쾌한 목소리로 몇 번이나 강조해서 말했다. “좋은 멤버들을 만나서 다행이고, 고맙고, 행복해요!”

자기소개를 마음껏 해주세요. 자기 자랑을 마음껏 해도 좋습니다.
: 안녕하세요, 저는 이달의 소녀 열 번째 멤버, 펭귄을 맡고 있는 딸기 츄입니다. 제가 이번에 ‘Butterfly’로 앨범 활동을 했는데요. 귀여운 이미지와 목소리를 갖고 있지만 이번 활동에서는 몽환적이고 아름다운 콘셉트도 소화를 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면을 가지고 있고요. 새벽 3시쯤 라디오에 나올 것 같은 고운 목소리도 갖고 있는, 츄예요!

무척 활발한 성격인 것 같아요.
: 언제든 제 옆에 있으면 신나는 에너지를 받아 가실 수 있어요! 먹성도 좋고, 친화력도 좋고, 성격도 밝고…… 괜찮은 사람인 것 같아요.(웃음) 앞으로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자기자랑을 하는 데도 보통 망설이는 사람들이 많잖아요. 그런데 거침없는 모습이 멋있어요.
: 사실은 아주 많이 생각한 거예요.(웃음)

이달의 소녀에는 뒤늦게 합류했다고 들었어요.
: 원래는 다른 회사에 있었는데, 이달의 소녀는 친구인 립(김립)이 때문에 알고 있었거든요. 희진이가 데뷔했을 때도 립이에게 “너무 예쁘다”, “노래도 정말 좋고 잘 될 것 같다” 이렇게 얘기했었어요. 그러고 나서 둘 다 잘하자고 서로 응원을 해줬는데, 립이가 데뷔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저한테도 좋은 기회가 왔죠. 지금 생각해도 되게 소설 같은 이야기인 것 같아요. 한 팀이 되고 나서 립이랑 같이 졸업식에 가니까 기분이 묘하고 신기했어요.

이달의 소녀는 12명이 한 달에 한 명씩 공개됐잖아요. 중간에 유닛이 나오면 그 시간을 또 기다려야 했고요.
: 멤버들마다 기다린 시간이 다 달랐거든요. 몇 명은 바로바로 데뷔를 했고, 많이 기다려서 데뷔한 친구들도 있어서 연습 기간이 각자 달랐어요. 저는 바로 데뷔할 수있어서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10번째인 저를 기다려준 멤버들에게 정말 고마워요.

예명인 츄는 마음에 들었나요? 어떤 부분에서 자신의 매력을 보여주는 것 같나요.
: 받자마자 “어, 이거 음~ 쪽! 할 때 츄인가요?” 하고 여쭤봤어요. 신기한 예명이고, 귀여워서 좋았어요. 제가 빨리 데뷔한 케이스라서 사실은 저에 대해 회사에서 잘 모르실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빠르게 저의 캐릭터를 캐치해서 찰떡 같은 이름을 만들어 주셔서 너무 좋아요.

특이하게도 데뷔할 때 솔로곡으로 나왔어요. 부담이 있지는 않았어요?
: 사실 다른 그룹들과는 다른 케이스로 솔로로 한 명씩 데뷔를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은 기회였고 행복했거든요. 그런데 한편으로는 내가 이 좋은 곡을 잘 살릴 수 있을지에 대해 부담감이 있었어요. 다행히 녹음을 하면서 곡이 재미있다 보니까 부담감이 조금씩 사라지더라고요. 작곡가님께서도 편하게 대해주셔서 신나게 녹음을 했어요. 제가 원래 춤에도 자신이 없었거든요. 하지만 솔로곡을 준비하면서 춤 연습을 많이 했어요. 지금은 옛날에 찍은 춤 연습 영상과 너무 다른 모습이라서 ‘아, 많이 발전했구나! 기쁘다!’ 하고 생각하게 돼요.

‘Heart Attack’은 한 달 먼저 공개된 이브와 츄가 연결돼 있던 곡이에요. 이브를 동경하게 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궁금했어요.
: ‘저도 선배처럼 되고 싶어요!’ 하는 마음을 표현하려고 했어요. 제가 원래 어릴 적에 누군가를 롤 모델로 삼은 적이 없었거든요. 우상이라고 이야기를 할 수 있는 분이 없었어요. 그래서 친구들 이야기를 들으면서 “진짜 팬이에요!” 이런 느낌을 보여드리려고 한 것 같아요. 그 마음을 애써 숨기려고 하다가 결국 들키지만요.

방송 활동은 안 했지만, 콘서트에서 ‘Heart Attack’ 무대를 보여줬더라고요.
: 안무 중에 제가 손을 앞으로 교차해서 앞으로 나아가는 동작이 있어요. 첫 번째 콘서트 때는 막 달려 나갔거든요. 응원 소리를 듣고 기분이 정말 좋아져서 “야~” 하고 나갔는데, 댄서 언니들이 “지우(츄의 본명)가 저기로 나갔어! 어떡해!” 하면서 뛰어나오셨대요.(웃음) 두 번째 콘서트 때는 ‘아무도 예상 못 했지!’ 하면서 오른쪽으로 갔거든요. 아예 언니들이 그 동작 직전에 빠졌다가 들어오셨어요. 팬분들이 다음에는 어디로 나갈 거냐고 물어보세요.(웃음)

12개의 솔로곡과 3개의 유닛 활동이 있었죠. 이 긴 과정을 거쳐서 열두 명의 완전체가 되는 순간에 어떤 기분이 들었을지 궁금해요.
: 제가 마지막 멤버에 가까웠잖아요. ‘아, 이제 얼마 안 남았구나. 신기하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나랑 고원이랑 올리비아 혜까지 기다려준 멤버들에게 수고했다고, 고맙다고 계속 말해주고 싶었어요. 마지막 멤버인 올리비아 혜의 촬영 때는 좀 많이 울컥했던 것 같아요. 올리비아 혜가 저랑 같이 찍었던 마지막 씬이 지하 주차장에서 춤을 추는 씬이었거든요. 저랑 이브 언니만 그 장면을 보고 있었던 게 아쉬워요. 다 같이 봤으면 굉장히 뭉클했을 거예요.

이번에 활동한 ‘Butterfly’는 예전 곡들과 분위기가 많이 달랐어요. 어려운 점은 없었나요?
: 무대에서 웃고 싶어서 조금 힘들었어요. 가끔 가다 팬분들이 저희 앞에서 응원해주시고, 손 흔들어주시면 절로 웃음이 나더라고요. 그래서 안무 중에 숙이고 기다리는 동작이나 무대 바깥으로 나갔다 들어올 때마다 계속 웃어요. 제가 나중에 직캠을 찾아보면 어느새 웃고 있더라고요. ‘조금 더 참아줘야 하는데!’ 이런 생각을 하면서도 잘 안 돼요. 원래 제가 잘 웃는 따뜻한 사람인가 봐요!(웃음)

무대에 오르면 자연스럽게 표정과 눈빛이 바뀌는 게 눈에 띄더라고요.
: 노래가 시작될 때 '여기서 주인공이 되어야지'라는 생각을 하면 저절로 빠져들어요. 마인드 컨트롤을 하려고 스스로 노력하고, 자기 주문도 많이 걸어요. 활동 전에 다이어트를 해야 할 때도 마찬가지예요. ‘이 음식은 맛이 없다!’ 혼자 생각을 해요. 문제는 생각은 하는데 손은 간다는 거예요.(웃음) 제가 원래 진짜 잘 먹어요. 멤버들이 엄청 놀랄 정도로요. 나중에 멤버들끼리 ‘먹방’을 해보자고 할 정도예요. 파프리카, 버섯, 가지만 빼면 다 먹을 수 있어요.

그동안 했던 곡 중에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곡은 뭔가요.
: 저의 솔로곡인 ‘Heart Attack’이 그래도 가장 좋아요.(웃음) 그런데 최리의 ‘Love Cherry Motion’을 되게 좋아해요. 밝은 분위기였다가 뒤에서 반전이 되거든요. 너무 좋아해서 많이 듣고, 춤도 배웠어요. 그 정도로 관심이 많이 가는 곡이었어요.

이달의 소녀로 데뷔해서 솔로곡도 불러봤고, 이달의소녀 yyxy로도 활동했고요. 지금은 완전체로 활동을 하고 있어요. 세 가지 활동의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 유닛 활동 전까지는 혼자서 제 실력을 키우는 시간이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방송을 시작하니까 카메라도 잘 찾아야 하고, 방송국마다 세트가 달라서 자리를 다 다르게 잡아야 하니까 넷이 합을 맞추느라고 시간이 좀 걸리더라고요. 그래도 열심히 해두니까 완전체 때 좀 수월해졌어요. 이제는 각자 자리를 잘 찾아가게 되더라고요. 방송국에 적응을 한 거 같아요.

유닛 때와 완전체 때의 분위기가 많이 다른가요?
: 사람이 무려 세 배가 됐으니까요.(웃음) 유닛 활동을 할 때는 카니발을 타고 다녔고 준비 시간도 빨랐거든요. 완전체 활동을 하니까 사람이 많아져서 시간이 지체되기는 하는데, 다 같이 있으니까 저희끼리 발휘하는 에너지가 훨씬 큰 것 같아요. 방송국 가서도 졸리지 않아요. 계속 수다 떨고, 밥 먹으면서 즐겁게 보내요.

데뷔 시기가 각자 다 달라서 멤버들끼리 조금 어색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전혀 그렇지 않은 것 같네요.
: 완전체로 데뷔하기 전에도 워낙 많은 시간을 함께 보냈거든요. 처음부터 새벽 연습도 많이 하고, 일단은 멤버들이 내성적인 사람이 없고 다들 친화력이 좋아서 금방금방 친해졌어요. 최리랑 저랑은 “안녕하세요!”, “네, 안녕하세요!” 이렇게 처음부터 아무렇지 않게 인사하면서 가까워졌어요.

팬들이 최리, 여진, 츄를 ‘노이즈’라고 부른다면서요.(웃음)
: 맞아요. 그런데 저는 시끄러운 편은 아니지 않나? 그냥 하이톤 정도?(웃음) 사실 저는 처음 보는 사람일수록 만났을 때 더 신나요. 동갑이면 발휘하는 힘이 좀 더 큰 거 같아요. “와, 나 친구 만났다!” 뭔가 이런 느낌? 동생이나 언니라도 괜찮아요. 처음 만나는 사람이니까 언제나 새롭고, 기대감을 갖게 돼요. 사람들과 함께 있는게 정말 좋아요. 가까운 데에 갈 때에도 “나랑 같이 갈 사람?” 하고 부른 다음에 아무도 안 가면 저도 안 가요.

혹시 이달의 소녀 yyxy 외에 참여해보고 싶었던 유닛이 있나요?
: 오드아이써클의 곡이 제가 굉장히 좋아하는 곡이라서요. 그런데 실제로 제 이미지는 1/3에 가까운 것 같아요. 그러니까 둘 다 해보고 싶어요. 할 수 있다면요! 표정도 열심히 연습할 거예요. 츄 연습 파이팅!(웃음)




관련포토

목록

SPECIAL

image 억울한 남자들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