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마 예매 지옥

‘항거 : 유관순이야기’, 유관순을 만나다

2019.02.28
‘더 와이프’ 보세

글렌 클로즈, 조나단 프라이스, 크리스찬 슬레이터, 맥스 아이언스
서지연
: 조안(글렌 클로즈)은 남편 조셉(조나단 프라이스)의 노벨문학상 수상 소식에 기뻐하지만, 시상식 일정이 진행될수록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오래 전부터 조셉의 평전을 쓰기 위해 부부를 지켜봐왔던 나다니엘(크리스찬 슬레이터)은 조안에게 비밀을 털어놓을 것을 종용하고, 서서히 영광의 순간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한다. 뛰어난 재능을 가졌지만 여성이기 때문에 ‘킹메이커’를 자처해야만 했던 조안의 비밀이 밝혀질수록 인물간의 긴장감은 극에 달하며, 블랙 코미디와 같은 헛웃음을 자아내기도 한다. 비단 과거에 국한 된 이야기가 아니라, 현재를 살아가는 여성들에게도 공감을 불러 일으킬만한 작품. 특히 글렌 클로즈는 실제 그러한 삶을 살아온 것 같은 착각마저 들 정도로 조안의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해 낸다. 배우가 어떤 경지에 오른 순간을 목격할 수 있다는 이유만으로도 충분히 볼 가치가 있다.

‘항거: 유관순 이야기’ 보세
고아성, 김새벽, 김예은, 정하담, 류경수
김리은
: 1919년 3.1 만세운동 이후 유관순(고아성)은 서대문 8호실에 24명의 수감자들과 함께 갇힌다. 앉거나 눕기조차 어려울 만큼 비좁은 세 평 남짓의 공간에서 유관순은 이화학당 선배 권애라(김예은)과 수원에서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기생 김향화(김새벽), 그리고 다방 종업원 이옥이(정하담) 등 여성 수감자들과 연대하며 독립에 대한 의지를 다진다. 흑백 위주로 전개되는 영상 연출이 메시지와 스토리에 대한 집중도를 높인다. 독립운동가들이 처했던 열악한 상황이나 고문을 사실적으로 표현하되 이를 수단화하지 않는 세심함이 엿보이고, 유관순의 의지와 고뇌를 표현해낸 고아성의 열연이 강렬하다. 스토리의 긴장감이 다소 부족하다는 아쉬움은 있으나, 역사에 가려졌던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이야기를 재현했다는 것만으로 전해지는 울림이 있다.

‘빠삐용’ 보세
찰리 허냄, 라미 말
dcdc
: 1930년대의 파리를 무대로 범죄조직 밑에서 금고털이범으로 활약하던 빠삐(찰리 허냄)는 살인자라는 누명을 쓰고 종신형을 선고 받는다. 기아나 교도소에 끌려가게 된 빠삐는 국채위조범으로 붙잡힌 백만장자 드가(라미 말렉)에게 그를 보호해 줄 테니 탈옥에 필요한 자금을 달라며 거래를 시도한다. 가혹한 교도소의 환경 속에서 빠삐와 드가는 바깥으로 나갈 그날만을 기다리며 끈끈한 우정을 쌓게 된다. 앙리 샤리에르의 자전적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사족처럼 배치되어 여운을 깨는 장면이 가끔 나오지만 찰리 허냄과 라미 말렉 두 배우의 매력을 성공적으로 담아내 두 배우의 팬이라면 눈이 즐거울 것이다. 세세한 설정과 연출이 1973년 판과는 다르게 진행되었다. 2010년대의 기술로 재현된 기아나 교도소와 망망대해의 풍경 역시 구작과는 또 다른 감탄을 준다.



목록

SPECIAL

image 유튜브에 온 연예인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