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의 유튜브│② 유튜브로 놀고 먹고 공부하고 '인싸'되기

2018.09.11
“저에게 유튜브는 그렇게 큰 의미가 있진 않아요. 그렇지만 유튜브로 인해 제 삶이 바뀐 것은 맞아요. 성인이 돼서도 유튜브를 계속 할 거예요.” 유튜버 [학생]8ᄋ8의 말처럼 이제 한국의 10대들에게 유튜브는 자신들의 삶을 재미있게 바꿔준 중요한 매체다. 지금, 대한민국의 틴에이저들이 유튜브로 하고 있는 다양한 일들을 정리했다.
 
# 유튜브로 숙제하기

“유튜브 외에 어떤 플랫폼을 사용하는가”라는 질문에 한 10대 여학생은 다음과 같이 답했다. “네이버랑 구글이요.”이제 유튜브는 단순히 취미 생활을 위한 영상만 가득한 놀잇감이 아니다. 그들이 검색 엔진을 활용하는 이유는 “다양한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기 때문”이고, 유튜브를 활용하는 이유는 “다양한 영상으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성인들을 위한 홈 트레이닝과 운전면허 강습이 유튜브를 통해 제공되는 것처럼, 10대들에게 유튜브는 네이버, 구글, 다음과 같이 숙제를 할 때 주로 사용하는 검색 엔진과 동일시할 만큼의 정보값을 갖추고 있는 유용한 수단이 되었다. 실제로 유튜브에는 전 세계 명사들의 강연 모음집, 내셔널 지오그래픽, 1분 과학, 영어 독해법, 수학 문제 풀이법 등 교과목 종류별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자료가 많다. 게다가 지식을 나열하는 형식이 아니라 역사 유튜버, 시사 유튜버 등의 재치 있는 설명이 곁들여진 10분 내외의 영상들은 “학교 선생님 설명보다 재밌는 게 많다”는 학생들의 감상을 이끌어내기 충분하다. 심지어 ‘숙제 안 했을 때 대처법’ 같은 영상도 있으니, 어떤 학생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유용할 수도 있다.

# 유튜브로 친구와 놀기

유튜브에 올라온 각종 동영상을 친구들과 스마트폰 메신저로 공유하며 보는 일은 10대뿐만 아니라 윗세대들에게도 평범한 일상이 되었다. 하지만 지금 10대들은 유튜브를 통해 새로운 친구를 사귄다. 초등학생 유튜버 [학생]8ᄋ8은 자신처럼 그림을 그리는 유튜버들이 모인 ‘라니TV’ 소속이다. 그는 “평소 즐겨 보는 채널이 딱히 정해져 있지는 않지만, 특별히 내가 소속된 ‘라니TV’ 채널은 챙겨 본다”고 말했다. ‘라니TV’의 멤버가 된 이유는 “평소처럼 유튜브를 보다가 멤버 모집을 한다는 걸 보고 들어갔는데, 그 채널이 ‘라니TV’였”기 때문이라고. 서로의 채널을 구독하고 댓글을 달아주면서 이들은 우정을 쌓기도 하고, 10대 유튜버들끼리 카페에서 모인 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어 올리기도 한다. 그들의 만남도 자신이 만든 콘텐츠를 통해 이뤄지고, 그렇게 성사된 연은 또다시 콘텐츠화되어 유튜브에 게재되는 것이다. 10대들에게는 내가 누구인지 알리는 것부터 공통 관심사를 가진 사람끼리 모여 커뮤니티를 형성하는 일까지 모두 유튜브를 통해 누리는 일상이 되었다. 심지어 인기가 많은 10대 유튜버의 경우에는 자신이 직접 팬미팅을 개최해 비슷한 또래의 구독자들과 만나는 자리를 갖기도 한다.

# 유튜브로 덕질하기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나 TV 기반 혹은 웹 플랫폼 기반 예능, 드라마 등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다. 하지만 유튜브는 그보다 좀 더 쉽게 내가 좋아하는 것만 골라서 볼 수 있는 유용한 ‘덕질’ 아이템으로 기능한다. 아이돌 팬들의 경우에는 SNS상에서 팬들끼리 벌이는 다툼을 보며 답답해할 필요 없이 그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가수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며 재미있게 즐기기만 하면 된다. 요즘은 뮤직비디오뿐만 아니라 딩고, 피키캐스트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다양한 콘셉트를 가지고 제작한 영상들도 많은 데다, 기획사에서 개설한 공식 채널에도 자체 제작 콘텐츠가 꾸준히 올라온다. 방송사들까지 합류해 만들어낸 ‘직캠’ 콘텐츠들은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10대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의 콘서트장에 간 모습, 좋아하는 캐릭터 카페에 간 모습 등을 편집해 올리며 즐거워한다. 소비자인 동시에 나의 ‘덕질’을 기록할 수 있는 수단으로 유튜브를 활용하며 공급자의 역할까지 하게 되는 것이다. 액체괴물, 슬라임처럼 초등학생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놀잇감들을 활용하는 방법, 유명한 BJ의 영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부분만 편집해놓은 영상 등을 즐겨 보고 직접 올리는 10대들의 활동도 같은 맥락이다.

# 유튜브로 음식 먹기

인스타그램에 내가 먹고 있는 음식 사진을 예쁘게 찍어 올리는 것 대신, 먹고 있는 나의 모습을 찍어 올리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10대 유튜버들에게서도 이런 경향은 그대로 나타난다. 코스메틱, 노래 커버 영상 등과 함께 자주 올라오는 영상이 바로 ‘먹방’이다. 짧게는 1~3분, 길게는 10여 분 정도로 자신이 방문한 카페에서 음료와 케이크를 먹는 장면을 보여주거나 간장게장, 닭발, 치킨 등을 먹는 모습을 편집해 예쁜 보정과 자막을 덧씌워 올린다. 유튜버 흐림의 경우에는 ‘REVIEW’, ‘ABOUT ME’ 등의 카테고리에 아예 ‘EATING’을 추가해두기도 했다. 그는 교복을 입은 친구들과 함께 모여 ‘친구들이랑 아무말 대잔치 치즈케이크 먹방’을 하고, 편의점에서 파는 컵밥 리뷰를 하며, 10대들끼리 특별한 날에 방문하곤 하는 프랜차이즈 뷔페에서 영상을 찍어 올린다. 흐림 외에도 예보링, 혠이 등 개인이든 학교 친구들끼리든 각종 ‘먹방’을 찍어 올린 사례는 매우 많다. 특히 ‘먹방’은 반드시 멋진 편집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는 점 때문에 10대들로서도 어렵지 않게 시도해볼 수 있는 아이템이다. 별다른 기획 없이 스마트폰으로 음식 먹는 장면만 찍어도 하나의 콘텐츠가 된다.

# 유튜브로 방송하기

친구들과 노래방에 간 모습을 라이브 방송으로 보여주는 일은 이제 10대들 사이에서 그다지 특별한 콘텐츠가 아니다. 10대 유튜버들 중에는 자체적으로 실시간 라디오를 운영하는 경우도 있다. 추후 이 라이브 방송은 1시간 남짓한 분량의 콘텐츠로 업로드된다. 이들은 마치 실제 라디오 DJ가 된 것처럼 구독자들의 사연을 모집하고, 그것을 읽어주면서 채팅으로 동시에 구독자들과 소통한다. 이 외에도 많은 성인 유튜버들이 활용하는 ‘겜방(게임방송)’을 똑같이 하기도 하고, 공부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며, 중학생을 위한 메이크업 튜토리얼 같은 코너를 진행하기도 한다. 또한 라이브로 진행하는 경우는 아니더라도, 여고생들끼리 해외 여행을 떠난 모습을 올린 유튜버 전민주는 마치 자신이 여행 프로그램의 진행자가 된 듯 일본 여고생과 한국 여고생이 만나 노는 장면을 보여주기도 했다. 불특정 다수와 함께 사연을 나누는 라이브 방송이든 자기만의 주제가 담긴 방송이든 간에, 지금 10대들은 유튜브를 통해 자기 일상을 공유하며 셀러브리티가 되고 팬을 얻는다. 심지어 그들의 팬은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있다. 연예인이 TV에 나와야만 할 수 있었던 일들을 10대 때부터 자기 힘으로 할 수 있다니, 정말 신나는 일이 한국의 10대들에게 생긴 것이다.



목록

SPECIAL

image 걸크러시 콘셉트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