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현은 계속 곡을 쓴다

2016.06.02
2015년 초 샤이니 멤버 종현의 솔로 미니앨범 [Base]로 시작하여 현재까지 그와 관계된 음악적 결과물을 정리해보자. 우선 샤이니의 네 번째 앨범과 리패키지가 있었다. 가을에는 MBC 라디오 [푸른밤 종현입니다]의 프로젝트 코너에서 만든 자작곡을 모은 [이야기 Op.1]이 나왔다. 연이어 Mnet [라이브커넥션]에서 만든 노래들이 등장했다. 해를 바꿔 지난 3월에는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음원 프로젝트인 ‘STATION’의 일환으로 헤리티지와 함께한 ‘한마디(Your Voice)’를 발표했다. 그리고 5월에는 첫 정규앨범 [좋아]가 나왔다. 동시에 그는 매일 방송되는 라디오 DJ이면서, 당연히 그 외의 공연과 해외활동을 병행한다. 종현이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인기 아이돌이라는 것을 감안하지 않더라도, 그의 생산성은 충분히 이례적이다.

더구나 종현은 정규앨범까지 이르는 과정에서 음악에 대한 자기 결정권을 계속 높여나가는 중이다. 그는 샤이니 내부를 중심으로 꾸준히 가사 작업에 참여해왔고, 아이유와 손담비 같은 소속사 외부의 아티스트와 작업하며 자신의 곡을 선보였다. 일종의 1차 결과물과 같았던 [Base]는 콘셉트와 캐릭터를 바탕으로 하는 아이돌 문법과 매끈하게 완성된 최신 트렌드의 음악을 결합했고, 그 두 가지의 완성도가 모두 담보되었다는 측면에서 SM, 샤이니, 그리고 종현에게만 가능한 무엇을 보여주는 데에 성공했다. 여기에 [이야기 Op.1]을 거치면서 송라이터로서의 위치는 공고히 했다. 그리고 [좋아]는 여기에 이르는 모든 이야기의 총합처럼 보인다. [Base]의 어두움과 달리 네온 컬러가 폭발하면서도, 모든 미덕을 유지한다.


그런데 여기부터 종현을 따로 주목할 이유가 생긴다. 다양한 경로를 통해 스스로 앨범에 대해 밝힌 바와 같이, 미니앨범 [Base]가 방향성이라면 정규앨범 [좋아]는 스토리텔링이다. 그는 하나의 캐릭터가 일관성을 가지고 앨범 전체를 관통하기를 원했고, 그 과정에서 각 트랙의 장르와 스타일에 따라 적합한 이들과 협업했다. 아이돌의 훈장처럼 여겨지는 공헌도가 아니라 최종 결과물이 잘 나올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고, 다행스럽게도 그 고민을 뒷받침하는 충분한 자원을 누렸다. 그래서 한 트랙 정도는 회사가 자신을 두고 생각하는 바를 알아보고 싶어서 전적으로 맡겼다는 발언은 짜릿하기까지 하다. 그런 결정을 내릴 수 있는 개인도, 그것을 받아들이고 실현하는 회사도.

요컨대 [좋아]에는 아이돌 솔로 앨범 발매에 관한 보도자료나 인터뷰에서 느껴지는 공허함이 없다. 대중은 타고난 재능과 매력에 감탄할 수 있다. 그것이 연습과 훈련과 노력으로 갈고 닦아져 기예의 수준에 이르렀을 때 쾌감을 느낄 수도 있다. 하지만 아이돌 산업의 어느 한구석에서, 창작자로서의 성실함과 자신의 이름으로 나온 결과물에 대한 고민을 모두 갖춘 이를 만나는 것은 미처 예상하지 못한 일이다. 심지어 그가 자신이 속한 시스템에서 활용 가능한 부분을 영리하게 다룰 줄 안다면, 반복이나 종합이 아니라 전혀 다른 방식으로 SM, 샤이니, 그리고 종현에게만 가능한 무엇을 계속 기대해도 될 것이다.




목록

SPECIAL

image 여성의 이직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