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는 좋은 식당을 고르고 있을까?

2015.09.09

tvN [수요미식회]는 재미있다. 매주 바뀌는 주제(음식)에 대해 수준 높은 지식과 담론이 오가며, 아는 얘기가 나오면 공감하는 재미가 있고, 모르는 지식이 나오면 배우는 재미가 있다. 일반인부터 전문가까지 다양한 입맛과 수준의 패널들을 통해, 해당 음식과 식당을 다양한 눈높이로 검증한다. 의견이 나뉘는 게 더 재밌고, 해당 식당을 더 궁금하게 하고, 음식을 더 먹고 싶게 만든다. 방송에 나온 가게는 어디든 줄과 예약이 대폭 늘어나고, 모든 패널이 맛있다 칭찬하는 곳은 그것이 더더욱 극심해진다. 비록 [수요미식회] 스스로 맛집 소개 프로임을 부정하고 있지만, 실제로 그렇게 기능하고 있는 것까지 부정할 수는 없다.

그러나 소개되는 식당에 줄을 서게 만드는 [수요미식회]의 식당 선정 기준에 대해서는 따져볼 필요가 있다. [수요미식회]가 ‘문 닫기 전에 꼭 가야 할 집’으로 꼽는 식당의 선정 기준은 ‘원조 노포 – 식당의 역사가 그 음식의 역사가 된 집’ 또는 ‘맛이나 서비스 분위기로 전국구적인 명성을 떨친 식당’이다. 이 기준으로 [수요미식회]와 자문단이 식당을 선정한다. [수요미식회] 14회에서는 선정 기준이 ‘맛’은 아니며, 해당 메뉴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는 식당을 선정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짚고 넘어가기도 했다. 하지만 [부산일보]에 ‘부산의 노포’를 연재했던 맛칼럼니스트 박상현은 모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오래된 가게’라고 하면 맛의 비법 같은 걸 떠올리잖아요. 그런데 아니에요. 부동산이에요. 가게 건물이 자기 거냐 아니냐의 문제인 거죠. 똑같은 시기에 시작해서 사라진 가게 중에 더 맛있는 집도 많았어요”라는 이야기를 했다. 부산만 그런 것이 아니고, 한국의 맛집이 대부분 이러한 문제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이런 와중에 ‘원조 노포 – 식당의 역사가 그 음식의 역사가 된 집’에는 어떤 의미를 얼마나 두어야 할까? [수요미식회]에서는 사회적, 문화적, 역사적 의미가 있어야만 음식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나갈 수 있는 것일까? 맛집은 다 비슷비슷하다, 동네에 있는 단골 가게들이 제일 맛있다, 맛있는 것을 찾아다니는 것은 미식이 아니라 탐식이라는 등을 말을 하면서, 자신들이 선정한 가게의 맛에 대해 출연진들이 엄청난 찬사를 퍼붓는 것을 동시에 내보내는 것은 그 자체로 모순은 아닌가. 

또 하나의 기준인 유명세 또한 비슷한 문제가 있다. 오래되지도 않고 유명하지도 않은 가게는 [수요미식회]에서 다룰 가치가 없는 걸까? 어떤 이유에선지 [수요미식회] 29회(8월 12일 방송분)부터는 식당 선정 기준이 방송에 나오지 않고 있는데, 이는 기준에 문제가 있음을 스스로 인지해서일까, 아니면 식당과 아이템 선정의 편의를 위한 것일까? [수요미식회]의 기준에 따르면 이미 알려진 유명한 식당을 선정할 수밖에 없고, 개중에는 이미 바쁘거나 줄 서서 먹는 가게들도 상당수 존재한다. 방송 출연 후에는 더 늘어난 줄과 예약 때문에 몸살을 앓는 곳도 많다. 그런데 어떤 가게들은 방송 후에 바쁘기만 하고 매출은 더 떨어졌다는 얘기도 있다. 음료도 술도 주문 않고 저렴한 메뉴만 먹고 가는 손님들이 많아져서 그렇다는 얘기다. 때문에 단골집을 잃었음에 분노하는 사람, 손님이 너무 몰려서 맛을 유지하지 못함을 슬퍼하는 사람, 손님이 빠진 후에도 맛이 돌아오지 않을 것을 염려하는 사람들이 생긴다. 그렇다면 [수요미식회]는 매회 시작과 함께 외치는 “미식으로 세상을 이롭게 하라!”는 모토를 실천하고 있다고 할 수 있을까?

[수요미식회] 시청자들에게 한정한다면, 그들은 미식으로 세상을 이롭게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방송 자체는 재미도 있고 유익하기까지 하다. 이 정도로 수준 높은 음식 이야기와 정보를 접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앞에서도 언급했듯 식당의 선정과 그로 인해 파급되는 영향에 대해서는 긍정적이지만은 않은 부분이 있다. 그렇다고 그 과에 대해 [수요미식회]에만 책임을 오롯이 전가할 일은 아닐 것이다. 맛집에 대한 대중들의 지대한 관심에 비해, 맛집을 제대로 다루는 콘텐츠가 별로 없는 불균형에서 기인하는 성장통적인 부분도 있기 때문이다.

최근 [수요미식회]는 변화 중이다. 스타 셰프의 레스토랑을 검증하는 과감한 기획도 선보였다. 그 내용이 만족스럽지는 않다는 느낌도 있지만, 시도 자체는 환영한다. 그러나 문제는 여전히 산적해 있다. 방송 초기에는 식당 선정을 5개, 4개씩 했지만, 지금은 한 주제당 선정하는 식당이 3개밖에 되지 않는다. 주제 음식 외의 메뉴도 매회 먹어보고 언급하는 모습도 필요하다. 툭툭누들타이에서는 똠얌꿍 외의 국물 요리도 먹어봤으면 또 다른 평이 나오지 않았을까 싶고, 편의방은 만두 외에도 훌륭한 메뉴들이 있는데 방송에는 만두만 나와서 그런지 손님들도 만두만 먹고 가더라는 얘기를 들었다. 자문단에도 신선한 뉴페이스가 영입되면 선정하는 식당의 면면에도 변화가 생기지 않을까. 식당의 개수는 출연진의 스케줄상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겠지만, 추천 식당과 메뉴의 다양성은 반드시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다. 언젠가 [수요미식회]가 진정 미식으로 세상을 이롭게 할 수 있을까? 정말 그날이 오기를 기대해본다.

미식의 별(음식 블로거)
트위터에서 미식의 별이라는 닉네임을 쓰고 있다. 맛난 걸 하도 밝히다 보니, 과거 직장 후배가 붙여준 별명이 미식의 별(아마도 만화 [거인의 별]의 패러디). 부담스럽기도 한 별명이지만, 부담스러워지지 않도록 노력 중이다.

교정. 김영진




목록

SPECIAL

image 박보검

최신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