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백예린부터 인피니트 성규까지, 피처링 뉴 제너레이션

2015.05.14
잘 성사시킨 피처링이 열 정규앨범 부럽지 않은 시절이다. 팀의 색깔과 방향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원하는 음악을 시도하고, 운이 좋다면 가외수입도 얻을 수 있는 피처링 작업은 뮤지션들에게 자신을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는 소중한 기회나 다름없다. 그러나 너무 남발되는 공동 작업은 팬들의 혼란을 가중시킬 뿐 아니라 대중들에게도 참신함을 반감시키는 바, 새로운 목소리에 대한 수요는 언제나 존재하는 법이다. 그런 이유로 아직 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지는 않지만 앞으로 수많은 ‘feat.’ 명찰을 달게 될 피처링 우량주들을 선별해보았다. 팀에서는 물론, 다른 아티스트의 노래 안에서도 고유한 개성과 재능을 빛내는 다섯 명의 목소리들이다.


백예린
from 15&
with 산이 ‘Me You’, 올티 ‘설레’

넓은 음역대를 소화하는 기본기는 탄탄하고, 파워풀하면서도 깨끗한 발성은 노래를 손쉽게 장악한다. 여기에 더해 섬세한 바이브레이션과 같은 테크닉들은 노래의 완성도를 높여준다. 감정 표현만 원숙해진다면 백예린이 훌륭한 디바로 성장할 것이라는 짐작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그러나 산이와 올티는 아직 풋풋하고 순진한 백예린의 목소리 자체에서 매력을 발견해냈다. 막 시작한 사랑의 설렘을 그린 노래 ‘Me You’와 ‘설레’에서 백예린은 성량이나 기교를 과시하는 대신 순수하면서도 강단 있는 목소리의 매력을 자연스럽게 드러낸다. 그래서 그녀가 만들어낸 인물은 청순하거나 섹시한 전형에 갇히지 않고 건강하며 적당히 고집스러운 소녀라는 현실감을 획득한다. 심지어 백예린의 소녀가 생생할수록 옆의 래퍼들은 덩달아 순진한 소년이라는 역할에 쉽게 자신을 이입한다. 그러니 노래를 뒤흔드는 여주인공이 필요한 뮤지션들이라면 그녀의 소녀가 자라버리기 전에 서둘러 협업을 시도할 일이다.

why not ‘가끔’으로 강제 콜라보레이션이 성사된 크러쉬와의 듀엣


from 혁오
with 메이슨 더 소울 ‘Bushwick’, 프라이머리 [Lucky You!]

음성만으로 캐릭터를 그려낼 수 있다는 것은 오혁의 가장 큰 재능이다. 밴드 혁오의 ‘위잉위잉’에서 오혁의 목소리는 역할극을 하듯 다양한 질감을 소화해내며 노래의 요소들을 풍성하게 북돋웠다. 심드렁하게 말하다 가볍게 단어를 날려 보내고는 어느새 울부짖는 그의 목소리에는, 만난 적 없는 청년의 이목구비와 성격과 습관을 상상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타인의 목소리를 빌려 와 노래를 완성하는 프라이머리가 새 앨범 전체를 오혁에게 맡긴 것은 그런 점에서 충분히 납득이 가는 일이다. 특히 ‘공드리’에서 오혁은 조금 무뚝뚝한 김예림의 목소리에 균형을 맞춰 감정을 절제하면서도 노래가 그려내는 풍경의 규모를 감당해낸다. 메이슨 더 소울의 ‘Bushwick’에서도 그는 적당히 나른하면서도 이국적이고 세련된 특유의 목소리로 추상적으로 그려진 브루클린이라는 공간에 특별한 인상을 이식해준다. 말하자면 오혁은 감정을 설득하거나 사건을 설명하기보다는 기분과 공기까지 세세하게 조율된 하나의 세계, 적어도 하나의 방을 그려낼 때 위력을 발휘하는 보컬이다. 그리고 목소리를 통해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 그 공간을 가만히 지켜보게 만든다.

why not 인생을 관조하는 목소리의 대가, 이승열과의 협업


랩몬스터
from
방탄소년단
with MFBTY ‘부끄부끄’, 권진아 ‘U’

거칠게 활력이 넘치는 또래의 래퍼들에 비해 랩몬스터는 오히려 차분하고 사색적인 스타일에 가깝다. 잘난 척과 비난 말고도 할 얘기가 넘치는 이십 대를 보여준 믹스테잎과 사랑노래를 부르는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 사이에서 랩몬스터는 분명히 다른 플로우와 표정을 보여주지만, 어느 쪽에서도 이성을 놓아버리거나 함부로 덤벼드는 자세를 취하지 않는다. 그러나 차분하고 이성적인 동시에 랩몬스터는 지루하지 않도록 계산을 거듭한다. 내로라하는 래퍼들은 물론 EE의 이윤정까지 독보적인 목소리들이 모인 노래 ‘부끄부끄’에서 랩몬스터는 어린 래퍼로서 자신이 보여주어야 할 포지션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역할을 수행한다. 묵직한 로우톤은 과장된 연기로 무게를 날리고, 너무 위협적이지 않은 선에서 유쾌하게 잽을 날릴 줄 안다. 목소리가 유일무이하거나 플로우가 기상천외하다곤 할 수 없지만, 다양한 장르와 상황에서 실속 없이 마디를 낭비하는 법은 없다. 사실 비슷한 체급의 남자 래퍼들은 너무나 많다. 하지만 단정하고 야무지게, 모자라거나 넘치지 않게 몫을 해내는 래퍼가 필요하다면 랩몬스터의 영리함에 기대를 거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겠다.

why not 아이돌 래퍼에 대한 편견에서 가장 자유로울 타블로와의 공동작업



from
인피니트
with 윤상 ‘RE: 나에게’, 칸토 ‘말만해’

R&B 스타일로 훈련된 발성이 주축을 이루고 담백한 목소리들이 그 옆을 보좌하는 보통의 아이돌팀과 달리, 인피니트의 성규는 물기 많은 미성이면서도 고음부에서는 날카롭게 인상을 남기는 독특한 목소리를 가졌다. 록 밴드를 지향하는 근원적인 취향에서 비롯된 이러한 성규의 노래는, 박력을 유지하면서도 집착하는 남자의 애절함을 구체화해온 팀의 색깔을 완성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그러나 윤상과의 듀엣곡인 ‘RE: 나에게’를 부르면서 성규는 고유한 음색을 양보하면서도 노래 안에서 역할을 해낼 수 있음을 증명하기도 했다. 윤상의 젊은 시절을 연기하듯 목소리의 예리한 부분들을 깎아내고 특유의 호소력을 자제한 성규는 맑은 음색 자체로 승부하며, 윤상과 주고받아야 하는 호흡을 능숙하게 소화해낸다. 그리고 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성규가 가진 목소리의 감수성이 비교적 넓은 연령대의 취향에 부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다. 넬과의 협업이나 다름없는 솔로 프로젝트까지 성공적으로 안착한다면 앞으로 아이돌 시장 바깥에서도 드물게 청아한 청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법도 하다.

why not 남녀노소 모두에게 통하는 아이유의 노래에 피처링


LE
from
EXID
with 현아 ‘Blacklist’, 허각 ‘그 노래를 틀 때마다’

EXID의 노래는 단순하게 흥겨운 EDM과 구성진 가요의 이종교배를 아예 장르로 삼아버렸다. 그리고 이질적인 두 종류의 음악이 결국 하나의 노래로 섞일 수 있는 데에는 능숙한 솔지의 가창력만큼이나 뚜렷하게 인장을 남기는 LE의 목소리가 발휘하는 힘이 크다. 속사포처럼 쏟아내는 LE의 쫄깃한 랩은 도발적인 팀의 캐릭터를 구체화시킬 뿐 아니라 노래에 탄력을 더해주는 중요한 요소다. 덕분에 LE의 랩은 알리를 비롯해 가창력이 뛰어난 여성가수들의 노래에 종종 소환되고는 하지만, 사실 그녀의 능력을 가장 잘 활용한 것은 허각의 ‘그 노래를 틀 때마다’였다. 특유의 랩은 물론 멜로디를 넘나들며 노래의 빈 곳을 전방위적으로 메워내는 LE의 목소리는 선명한 만큼이나 유연하기도 하다. 그리고 현아의 ‘Blacklist’ 무대에서 여유롭게 공격적인 태도를 선보이며 LE는 맹금류에 가까운 본연의 스타일을 드러내기도 했다. 가요에 맞춰 발톱을 숨기기도 하지만 힙합 크루 지기펠라즈 출신답게 래퍼로서 날개를 펼칠 순간 역시 놓치지 않는다. 선명한 만큼 영리한 래퍼다.

why not 앙칼진 LE의 매력과 대조를 이룰 수 있는 상마초 쌈디와의 콜라보레이션

글. 윤희성(객원기자)
교정. 김영진




목록

SPECIAL

image Mnet 악행전

최신댓글